광주시 “5·18 왜곡‧폄훼한 강민수 국세청장 후보자 지명 철회해야”

한국인권신문 | 입력 : 2024/07/08 [06:28]

▲ 국세청장 후보자로 지명된 강민수 현 서울지방국세청장 (사진=연합뉴스)

 

[한국인권신문=광주·전남·충청 취재본부 이길주 기자] 

 

광주광역시가 5‧18민주화운동을 왜곡·폄훼한 강민수 국세청장 후보 지명 즉각 철회를 촉구했다.

 

광주시는 7일 입장문을 통해 “강 후보자는 자신의 석사논문에서 12‧12 군사반란을 ‘거사’로, 5·18민주화운동을 ‘광주사태’로 왜곡·폄훼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특히 “헌정질서 파괴와 무고한 시민 학살자 전두환을 ‘국가의 안정을 내세운 결정을 과감성 있게 발휘’하고 ‘리더십이 출중한 인물'인 것처럼 호도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는 반헌법적 군사 쿠데타는 미화하고 시민들의 민주화운동은 짓밟은 것”이라며 “강 후보자가 편향된 역사인식에 사로잡혀 공직자로서 기본 자질과 균형감각을 갖추지 못하고 있음을 보여주는 증거”라고 비판했다.

 

아울러 광주시는 “정부와 여당은 5·18민주화운동을 왜곡‧폄훼한 국민의힘 도태우 공천 파동과 황상무 시민사회수석의 낙마를 경험했다”며 “그럼에도 또 다시 잘못된 역사인식을 가진 인사를 국세청장 후보로 지명한 것에 대해 실망을 금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강민수 국세청장 후보 지명을 즉각 철회하라”며 “더 이상 5·18에 대한 왜곡이 발생하지 않도록 5‧18정신 헌법전문 수록 공약을 즉시 실천하라”고 촉구했다.

 

한편, 윤석열 대통령은 지난달 27일 강민수 후보자를 국세청장 후보로 지명했다. 강 후보에 대한 국회 인사청문회는 오는 16일 열린다.

 

이길주 기자 liebwhj@naver.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이동
메인사진
포토뉴스
전정희가 만난 사람 ‘라오스의 숨은 보석, 씨엥쿠앙’
이전
1/1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