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위기 임산부·보호출산 지원 나선다

한국인권신문 | 입력 : 2024/07/02 [12:41]

▲ 지역상담기관 운영 체계 (인천시/제공)

 

[한국인권신문=경기·인천 취재본부 박천웅 기자] 

 

인천시는 위기 임산부와 보호출산 지원을 위해 한부모가족복지시설인 인천자모원을 지역상담기관으로 지정하고, 오는 19일부터 운영에 들어간다고 2일 밝혔다.

 

지역상담기관은 7월 19일부터 시행되는 ‘위기 임신 및 보호출산 지원과 아동보호에 관한 특별법’에 따른 출생통보제와 보호출산제 시행을 위해 설치되는 기구로, 위기임산부의 출산·양육 지원을 위한 상담·정보 제공 및 서비스 연계, 위기 임산부 상담 전화 운영 등 사례 관리 업무를 수행하게 된다.

 

‘출생통보제’는 출생신고가 누락되지 않도록 의료기관에서 아동의 출생 정보를 지자체로 즉시 통보를 의무화하는 제도이며, ‘보호출산제’는 위기 임산부의 의료기관 밖 출산과 영아유기 방지를 위해 의료기관에서 신원을 밝히지 않고 출산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제도다.

 

우선 원가정 양육을 위한 출산·양육지원 상담을 한 뒤 그럼에도 보호출산 의사가 있는 경우에는 보호출산 신청을 접수하고, 기타 보호출산으로 태어난 아동의 보호에 관한 상담·정보 제공과 보호조치 연계, 숙려기간 아동의 소재·안전 확인 등 현장 업무를 수행한다.

 

인천시는 지역상담기관을 운영해 모든 임신과 출산은 ‘위대한 탄생’이자 축복이라는 마음으로 위기 임산부에 대한 적극적인 지원과 함께 출생하는 모든 아동에 대한 보호 체계 확립을 위해 행정력을 집중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또한 7월 19일부터 전국 공통으로 운영되는 위기임산부 긴급전화 ‘1308’의 24시간 맞춤형 상담을 통해 지역상담기관의 역할을 충실히 수행할 계획이다.

 

고은화 시 인구가족과장은 “지역상담기관 운영을 통해 위기 임산부들의 안전한 출산을 돕고, 태어난 아이들을 안전하게 보호할 수 있도록 보호출산 제도의 안착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박천웅 기자 pcw8728900@naver.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이동
메인사진
포토뉴스
전정희가 만난 사람 ‘라오스의 숨은 보석, 씨엥쿠앙’
이전
1/1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