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노동정책자문단 신설…“사각지대 노동자 적극 보호”

한국인권신문 | 입력 : 2024/06/27 [14:14]

▲ 강기정 광주시장이 27일 시청 비즈니스룸에서 박송호 노동정책자문관 등 자문위원에게 위촉장을 수여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광주시/제공)

 

[한국인권신문=광주·전남·충청 취재본부 이길주 기자] 

 

- 플랫폼노동자 등 급변 노동환경에 대응·광주형일자리 정착

 

광주광역시가 ‘일하는 모든 사람의 도시’ 실현을 위해 노동정책자문단을 신규 설치, 운영한다. 급변하는 노동환경에 대응한 노동정책을 추진하고, 광주형일자리의 성공적 정착을 위해서다.

 

광주시는 27일 시청 비즈니스룸에서 ‘노동정책자문단 위촉식’을 열고 위촉장을 수여했다고 밝혔다.

 

노동정책자문단은 4명으로 구성됐다. 자문관에 박송호 참여와혁신 발행인이, 자문위원으로는 소희영 한국노총 광주지역본부 수석부의장, 이행섭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광주전남지역본부장, 신정호 전 민주노총 금속노조 현대차지부 광주전남지회장 등이다. 이들의 임기는 내년 6월 27일까지 1년 간이다.

 

이번 노동정책자문단 위촉은 지난 4월 열린 노사민정협의회에서 노사협력 강화를 위한 노동정책자문단 구성을 의결한 데 따른 후속 조치다.

 

광주시는 노동정책자문단에 양대 노총이 참여하는 만큼 급변하는 노동환경에 대응한 노동정책 추진, 노사상생 협력 증대, 광주형일자리의 성공적 정착 등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노동정책자문단은 광주시 노동정책의 추진방향과 전략 등에 대해 자문하고, ▴노사상생 문화 확산 ▴노사민정 협력 활성화 ▴노동환경 개선 ▴취약계층 노동자 권익 증진 ▴노사갈등 중재 등 지역 내 노동현안에 대해 적극적으로 의견을 제시할 예정이다.

 

노동자가 크게 증가하고 있지만 노동관계법의 사각지대에 놓여있는 특수형태근로종사자, 플랫폼노동자, 프리랜서노동자 등을 위한 효과적인 노동정책 발굴에도 적극 나설 계획이다.

 

강기정 광주시장은 “사회구성원의 대다수는 노동자이므로 노동정책은 무엇보다 중요한 문제다. 또 사회의 급속한 변화로 사각지대에 있는 노동자들을 보호하는 일도 시급하다”며 “노동정책은 광범위한 데다 시민의 삶에 큰 영향을 미치는 만큼 한쪽에 치우치지 않고 광주시민 모두의 정책이 될 수 있도록 적극 나서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광주시는 지난 4월 노사민정협의회에서 일과 생활의 균형을 노동 존중 실천의 최우선 목표로 삼는다는 내용을 담은 ‘일하는 모든 사람의 도시, 광주’ 노사민정 공동선언을 채택했다.

 

이길주 기자 liebwhj@naver.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이동
메인사진
포토뉴스
전정희가 만난 사람 ‘라오스의 숨은 보석, 씨엥쿠앙’
이전
1/1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