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민간과 협력해 반지하‧옥탑방 집수리…“주거약자 삶의 질 개선”

한국인권신문 | 입력 : 2024/06/27 [13:33]

▲ 맞춤형 집수리 지원사례 공사 사진 (서울시/제공)

 

[한국인권신문=조선영 기자] 

 

- “주거약자 지원 확대 위해 촘촘한 민관 협력 체계 구축, 시민 삶의 질 개선”

 

서울시가 민간기업과 손잡고 반지하 등 취약계층 주거환경을 개선하는 ‘주거안심동행 민관협력사업’을 올해도 이어나간다. 사업 시작 후 2년간 57개 가구에 대한 지원을 펼쳐 안락한 주거환경을 선물했고, 올해는 50개 가구에 대해 집수리를 진행한다.

 

서울시는 기업 및 단체와 손잡고 총 50가구를 목표로 해당 사업을 추진한다고 27일 밝혔다. 서울시가 지원가구 선정과 행정지원을 하고, 민간기업과 단체는 주택 개보수에 필요한 자재·공사비 후원과 맞춤형 리모델링을 진행하는 방식이다.

 

앞서 지난 2022년 11월 중증 장애인 거주 반지하 주택 집수리를 시작으로 올해 6월까지 서울시, 한국해비타트, 그리고 22개 기업과 단체는 하수 역류, 악취, 누수와 습기로 벽지, 장판 등 곰팡이 발생 등 열악한 환경에 놓인57가구의 주거환경 개선 공사를 완료했다.

 

특히 작년부터 어르신·아동 가구까지 지원대상에 포함했고, 올해부터는 최소 주거면적 이하(예. 2인가구 기준 26㎡) 저층주택까지 지원범위를 확대하는 등 주거복지 사각지대 해소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

 

올해는 주거복지 사각지대 취약가구에 대한 지원을 위해 28일 오전 11시 서울시청에서 ‘대한주택건설협회 서울특별시회‧서울특별시사회복지협의회’와 업무협약을 체결한다. 지난 5월 ‘서울보증보험‧한국해비타트’와의 업무협약에 이어 올해 두 번째로 체결하는 협약이다.

 

대한주택건설협회 서울특별시회는 주거환경이 열악한 반지하 주택 및 저층주택(최소주거면적 이하) 10가구에 대해 직접 시공을 맡아 맞춤형 집수리를 할 예정이다.

 

서울시사회복지협의회는 소외계층의 복지향상을 위해 다양한 활동을 펼치고 있는 기관으로, 관계 네트워크를 활용해 사각지대에 놓인 주거취약가구를 추천하거나 기부금 영수증에 관한 처리를 담당하게 된다.

 

한병용 서울시 주택정책실장은 “주거약자를 돕기 위한 서울시의 노력에 공감하고 도움의 손길을 보내준 기업에 감사함을 전하고 올해 총 50가구 지원을 목표로 보다 많은 기업‧비영리단체와 협약을 체결해 주거환경개선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조선영 기자 ghfhd3628@daum.net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이동
메인사진
포토뉴스
전정희가 만난 사람 ‘라오스의 숨은 보석, 씨엥쿠앙’
이전
1/1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