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덤핑·강매·바가지와의 전쟁 선포…관광선도도시 재도약

한국인권신문 | 입력 : 2024/06/20 [17:26]

▲ 서울시는 덤핑관광 상품, 쇼핑 강매, 바가지 요금 등 관광 품질을 떨어뜨리는 불법·부당행위와의 전쟁을 선포하고 관광질서 확립 대책을 시행한다고 밝혔다. 사진은 명동 거리. (사진=연합)

 

[한국인권신문=조선영 기자] 

 

- 주요 관광지 대상 무자격가이드, 강매‧바가지요금 등 관광 불법‧부당행위 상시 단속

 

서울시가 저품질 덤핑상품, 쇼핑 강매, 바가지요금 등 관광 품질을 하락시키고 있는 불법·부당행위와의 전쟁을 선포했다. 최근 문제가 됐던 강매‧바가지 업소에 대해선 점검과 교육을 병행한다.

 

서울시는 관광시장 정상화를 넘어 관광 선도도시로의 획기적인 재도약을 위한 관광질서 확립 대책을 마련, 총력전을 펼친다고 20일 밝혔다.

 

우선 서울관광 품질을 낮추는 해외여행사의 ‘덤핑관광상품’을 사전 차단해 서울에 대한 인상과 수준을 높인다. 덤핑관광상품은 여행사가 정상가격 이하로 관광객을 유치한 후 쇼핑센터 방문 위주로 일정을 진행해 쇼핑 수수료 등으로 여행사의 손실을 충당하는 저가‧저품질의 상품이다.

 

덤핑의심상품에는 ‘관광서비스지킴이’를 투입해 전 일정 동행하며 상품을 꼼꼼하게 점검하고 불법적인 사항이 확인되면 행정처분까지 진행한다. 관광서비스 지킴이는 일정 임의 변경, 가이드 자격 유무, 의사에 반한 물건 구매 유도·강요 등을 위주로 점검한다.

 

시는 조사 결과를 문화체육관광부, 주한대사관 등 국내‧외 유관기관에도 공유해 해당 여행사에 대한 제재 등 덤핑관광상품의 국내 확산을 최대한 막을 예정이다.

 

또 다음 달에는 중국대사관과 협조해 중국 대표 온라인여행사(OTA)와 한국 내 중국 단체관광객 전담여행사로 구성되는 ‘한-중 건전관광 얼라이언스’를 결성해 저품질 덤핑관광상품 근절을 위한 공동 결의문을 발표할 계획이다.

 

이 외에도 서울시는 관광 현장에서 발생하는 무자격 가이드, 강매, 바가지요금 등 여러 위법 행위를 집중 단속한다.

 

먼저 서울시·자치구·경찰·한국관광통역안내사협회가 합동단속반을 구성해 관광특구 내 주요 관광지와 쇼핑센터를 중심으로 불법 가이드 활동을 점검한다. 단속반은 현장에서 관광안내사 자격증 소지 여부를 확인하고, 불법 활동 적발 시 관할 자치구로 인계해 과태료를 물린다.

 

또한 강매 등으로 문제가 됐던 쇼핑 1번지 명동 관광특구 내 화장품 판매업소에 대해서도 가격표시제 이행 여부 등 점검과 현장 교육을 병행한다. 시 자치경찰위원회는 관광객 대상 불법행위(강매, 바가지요금, 불법 숙박업소 등) 단속 시 기동대 등 경찰력을 지원할 계획이다.

 

김영환 서울시 관광체육국장은 “3·3·7·7 서울 관광비전의 첫 단계인 3000만 외래 관광객을 유치하는 원동력은 서울에 대한 긍정적 이미지”라며 “덤핑, 바가지요금, 쇼핑 강매 등 불법행위들이 서울의 이미지를 훼손하지 않도록 관광 기본질서부터 살펴 머무르고 싶고 다시 찾고 싶은 매력도시 서울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조선영 기자 ghfhd3628@daum.net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이동
메인사진
포토뉴스
전정희가 만난 사람 ‘라오스의 숨은 보석, 씨엥쿠앙’
이전
1/1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