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월드비전과 반지하·옥상 등 주거취약 아동 지원

한국인권신문 | 입력 : 2024/05/31 [16:02]

▲ (사진=서울시)

 

[한국인권신문=조선영 기자] 

 

- (반)지하‧옥상 거주 아동가구에 보증금, 이사비 등 주거환경개선비 최대 1천만 원

 

2021년 서울 아동가구 주거실태조사 통계보고서에 따르면, 아동 가구 중 약 10만 가구가 반지하․옥상 등 취약한 주택에 거주하는 ‘주거빈곤가구’인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시가 월드비전, 서울시사회복지관협회와 함께 이들 아동을 돕기 위해 손을 잡았다.

 

서울시는 31일 서울시청에서 월드비전·서울시사회복지관협회와 함께 ‘기후위기 취약아동 미래 지원 사업 공동협력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은 사업을 위해 월드비전에서 2025년 말까지 사업비 10억 원을 지원한다는 내용으로, 시는 협약에 따라 앞으로 월드비전·서울시사회복지관협회와 서울 시내에 거주하는 ‘기후위기 취약아동’을 위해 ▴주거환경지원사업 ▴꿈지원 사업을 추진한다.

 

‘주거환경지원사업’은 24세 이하 아동·청소년이 있으면서 중위소득 120% 이내인 저소득 가구 중에서 (반)지하 또는 옥상에 거주 중이거나 주거환경 개선이 필요한 가구에 보증금, 주거환경개선비, 이사비 등 최대 1000만 원까지 지원한다.

 

‘꿈지원 사업’은 앞서 주거환경지원사업 대상 가구 중 아동에게 학원비, 자격증 취득비, 교구 및 교재비 등을 최대 500만 원까지 지원한다. 다양한 멘토링 활동을 통해 아동의 꿈 실현도 돕는다.

 

사업에 참여를 원하는 가구는 7월부터 내년 6월 말까지 거주지 동주민센터와 구청, 관내 사회복지기관 등을 통해 지원할 수 있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아이들이 안전하고 쾌적한 환경에서 자라날 수 있게 돕는 것은 우리 어른들의 책임이자 의무”라며 “이번 협약을 통해 아이들이 보다 나은 주거환경에서 미래를 향한 꿈을 키워나갈 수 있도록 든든한 울타리를 만들어 줄 것”이라고 말했다.

 

조선영 기자 ghfhd3628@daum.net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이동
메인사진
포토뉴스
전정희가 만난 사람 ‘라오스의 숨은 보석, 씨엥쿠앙’
이전
1/1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