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취약 민간 건설공사장에 폭염대비 안전용품 지원

한국인권신문 | 입력 : 2024/05/29 [08:54]

▲ 경기도 건설공사장 함동점검. 기사와 직접적인 관계없음. (사진=경기도)

 

[한국인권신문=경기·인천 취재본부 박천웅 기자] 

 

- 공사 규모 5억 원 미만 취약 건설공사장 대상…근로자 온열환자 사전 예방

 

경기도가 폭염에 대비해 공사 규모 5억 원 미만의 취약 민간 건설공사장을 대상으로 건설근로자에게 쿨토시 등 안전용품을 지원한다고 29일 밝혔다.

 

기상청에 따르면, 여름철 평균기온 지속 상승, 폭염 빈도·강도 증가 등 이상 기후로 사전 예방 대책 마련 등 선제적이고 강화된 재난 대응 체계가 요구되고 있다.

 

특히 올해 폭염이 강해지는 시기(7~8월)가 다가옴에 따라 노동 환경이 취약하고 폭염에 직접 노출되는 옥외 건설현장 근로자의 온열환자 발생을 최소화하기 위해 우선 도내 5억 원 미만의 취약 민간 건설공사장 2,250개소 대상으로 폭염 대비 안전용품을 지원할 계획이다.

 

현재 4월 기준 도내 진행 중인 건설공사장은 12,000여 개로 그중 사망사고자 수가 많은 공사 금액 5억 원 미만의 초 소규모 건설공사장에 대해 폭염대비 안전용품을 지원한다.

 

도는 이번 지원이 안전문화 정착·확산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며, 시범적 지원 후 점차 지원 대상 범위를 확대할 계획이다.

 

민주식 경기도 노동안전과장은 “노동환경이 취약한 초 소규모(5억 원 미만) 건설공사장에 대한 폭염 대비 안전용품 시범 지원 등 안전문화 정착·확산에 적극적으로 앞장서 나가겠다”고 말했다.

 

박천웅 기자 pcw8728900@naver.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이동
메인사진
포토뉴스
전정희가 만난 사람 ‘라오스의 숨은 보석, 씨엥쿠앙’
이전
1/1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