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교육청, ‘일하는 청소년 위한 노동인권 포스터’ 제작·보급

한국인권신문 | 입력 : 2024/03/22 [15:33]

▲ 일하는 청소년을 위한 노동인권 포스터 (광주시교육청/제공)

 

[한국인권신문=광주·전남·충청 취재본부 이길주 기자] 

 

광주시교육청은 ‘일하는 청소년을 위한 노동인권 포스터’를 제작해 관내 321교 초·중·고등학교 전체에 보급한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노동인권 포스터 제작·보급은 노동에 대한 가치와 인권 존중 문화에 대해 학생들이 관심을 갖게 하고, 또 청소년들에게 노동과 관련된 유익한 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추진됐다.

 

포스터 내용은 일하는 청소년이 알아야 할 학생 노동인권 꿀팁을 중심으로 구성됐다. ▴주휴수당 ▴최저시급 ▴산재보험 ▴부당해고 ▴전자감시 ▴근로계약서 ▴노동인권 침해 센터 연락처 등 정보를 한눈에 볼 수 있도록 했다.

 

이정선 교육감은 “우리 학생들이 현재 아르바이트를 하거나 미래의 직업 현장에서 부당하게 대우받거나 근로 기준에 어긋나는 노동 현장에 대처할 수 있도록 노동인권 교육을 적극적으로 운영하고 있다”면서, “교육청은 앞으로도 노동인권 감수성 제고를 위한 노동인권교육에 최선을 다해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광주시교육청은 초·중·고 학생들을 대상으로 ‘학교로 찾아가는 노동인권교실’을 연간 700학급 운영해 노동의 가치를 존중하는 문화 형성에 노력하고 있다.

 

또 학생들의 노동인권 감수성 제고를 위해 매달 학교로 찾아가는 노동인권 캠페인 및 노동인권 상담도 전개하고 있으며, 노동인권교육 교사동아리 운영을 통해 교원의 노동인권교육 역량을 키우 중이다.

 

이길주 기자 liebwhj@naver.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이동
메인사진
포토뉴스
전정희가 만난 사람 ‘라오스의 숨은 보석, 씨엥쿠앙’
이전
1/1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