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고립가구 발굴·지원 지역 복지기관과 함께한다

한국인권신문 | 입력 : 2024/03/22 [14:58]

▲ 서울 송파구 마천동 다세대 주택 밀집지역을 찾아 고립위험이 높은 고립가구 발굴을 위해 가정방문을 하고 있다. (사진=서울시)

 

[한국인권신문=조선영 기자] 

 

- 지난 3년간 고립가구 2,456명 발굴, 총 8,091명 일상생활 회복 지원

 

서울시복지재단은 올해 사회적 고립가구 지원사업(잇다+)에 참여하는 서울시 내 종합사회복지관, 장애인·노인복지관 등 30개 지역 복지기관과 22일 협력기관 약정식을 맺는다.

 

재단에서 운영하는 ‘잇다+’ 사업은 지역사회 내 복지관 및 민간단체가 사회적 고립가구 발굴과 지원체계를 통해 대응 모델을 발굴하고 고독사 예방을 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사업이다.

 

2021년 10개소로 시작해 올해 ’잇다+‘ 사업 협력기관은 30개소로 확대됐다. 지난 3년간 지역사회에서 새로운 고립가구 2456명을 발굴했고, 총 8091명이 고립에서 벗어날 수 있도록 3만8403건의 각종 지원책을 제공했다.

 

이번 약정을 통해 올해 ‘잇다+’ 사업에 참여하는 19개 자치구 총 30개 지역 복지기관들은 동주민센터, 지역상점, 부동산, 통장, 주민 등 지역 내 다양한 협력체계를 마련해 고립가구를 찾고 연결하는 역할을 맡게 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재단은 협력기관의 원활한 운영을 위해 고립가구 발굴 최일선 현장에서 근무하는 복지 실무자들의 역량강화를 위해 힘쓰고 있다.

 

이에 오는 4월부터 11월까지는 ‘잇다+’ 협력기관 30개소 담당자 및 직원을 대상으로 실무자 교육 및 워크숍을 실시한다. 사회적 고립가구 지원 사업을 이해할 수 있는 기본교육 1회부터 주제별 심화 과정을 배울 수 있는 심화교육 6회까지를 커리큘럼으로 구성하고, 실무자간 사업 발전 방향을 논의할 수 있도록 전체 워크숍도 연 1회 개최한다.

 

또 각 협력기관 실무자들 간 사업 운영현황을 공유하고, 현장의 의견을 청취할 수 있도록 ‘협력기관 현장 전문가 간담회와 평가회도 마련한다.

 

아울러 외부학계 및 현장 전문가를 포험한 협력기관 현장 모니터링 및 자문단을 오는 4월부터 구성해 사업운영 현황 및 연차별 성과목표를 점검하고, 현장 자문 등을 11월까지 펼칠 계획이다.

 

이수진 사회적고립가구지원센터장은 “‘사회적 고립가구 하나를 발굴하고 지원하기 위해서는 지역사회 내 다양한 자원이 필요하다”며 “고립 및 거부가구에게 보다 많은 지역 내 관계를 연결해 고독사를 예방하고 일상생활을 회복할 수 있도록 맞춤형 자원연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조선영 기자 ghfhd3628@daum.net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이동
메인사진
포토뉴스
전정희가 만난 사람 ‘라오스의 숨은 보석, 씨엥쿠앙’
이전
1/1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