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청년 신규고용 기업에 근로환경 개선비 지원…최대 4천만원

한국인권신문 | 입력 : 2024/03/15 [09:32]

▲ 2023년 청년고용 우수기업 근로환경 개선사업 지원 모습 - 시설개보수 (인천시/제공)

 

[한국인권신문=경기·인천 취재본부 박천웅 기자] 

 

- 올해 44개 기업에 시설 개보수·환경개선 물품 구입비 등 지원

 

인천시가 관내 중소중견 제조업체를 대상으로 ‘2024년 청년고용 우수기업 근로환경 개선사업’ 참여기업을 15일부터 모집한다고 밝혔다.

 

청년과 중소기업체 간의 일자리 부정합(미스-매칭) 현상이 심화되는 가운데, 기업 내 시설 노후화와 열악한 근무 환경 등은 청년들의 중소기업 기피 요인 중 주요 요인으로 꼽힌다. 이에 따라 시는 청년들이 일하기 좋은 환경 조성과 중소제조업 기피 요인 해소를 위해 청년 신규 채용 실적이 있는 기업에 근로환경 개선비용을 지원한다.

 

근로환경 개선 사업에 참여를 원하는 기업은 15일부터 인천비즈오케이를 통해 모집공고 확인 후 신청하면 된다. 시는 올해 약 44개 기업에 근로환경 개선비를 지원할 계획으로 신청은 예산 소진 시까지 가능하다.

 

지원 대상은 상시근로자 5명 이상의 인천지역 중소·중견 제조기업으로, 최근 1년 동안 중소기업은 2명 이상, 중견기업은 8명 이상 인천 청년을 채용한 이력이 있어야 한다.

 

선정기업은 청년 신규 채용 인원수에 따라 최대 4천만 원까지 화장실·휴게실·샤워실 등의 시설 개보수 비용과 냉난방기·세탁기 등 환경개선 물품구매 비용 등을 지원받을 수 있다.

 

이규석 시 청년정책담당관은 “인천 청년들이 쾌적한 직장환경에서 근무할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며 “해당 사업이 관내 청년 고용 활성화와 청년 삶의 질 향상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청년고용 우수기업 근로환경 개선 사업은 지난 2018년 시작한 이래, 315개 사의 환경개선을 지원했으며, 총 1천7백여 명의 청년 고용 실적을 이뤄냈다.

 

박천웅 기자 pcw8728900@naver.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이동
메인사진
포토뉴스
전정희가 만난 사람 ‘라오스의 숨은 보석, 씨엥쿠앙’
이전
1/1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