횡령사건의 엉뚱한 교훈

배재탁 | 입력 : 2024/04/02 [10:33]

  © 배재탁

 

개미투자자들은 늘 이런 환상을 꿈꾼다.

내가 판돈(투자금액)이 적어서 손실을 보지, 돈만 많으면 절대 손실을 보지 않을 것이다

예를 들어 50~100억원만 있으면 소위 작전또는 작전은 아니더라도 비슷하게 할 수 있기때문에 손실을 보지 않는다고 생각한다.

 

그런데 얼마전 오스템임플란트 횡령 사건 용의자는 주식에서 수백억원을 날렸다고 한다.

이번엔 강동구청 공무원이 115억원을 횡령했는데, 그중 77억원을 주식으로 모두 날렸다고 한다.

 

횡령이 왜 이렇게 사방에서 벌어지나에 대해선 차지하고, ’왜 횡령한 돈으로 주식을 했을까를 생각해 보자.

두 경우 모두 횡령한 돈으로 주식에서 한탕벌고 원금을 돌려놓는 완전범죄를 꿈꾼 것 같다. 하지만 주식 시장이 그리 호락호락하지 않았다. 손실이 나니까 점점 더 크게 횡령한 것으로 보인다.

 

대개 큰돈을 단기간에 벌려고 하는 사람들은 정석대로 우량주를 사서 장기간 묻어두는 투자를 할 수 없다. ’코스닥 잡주로 단기간에 승부를 걸거나, 선물 옵션 등 파생상품을 해야 한다. 하지만 리스크가 아주 크다.

 

즉 불법이지만 차라리 기술적으로 작전을 하면 성공확률이 높지만(나중에 감옥에 갈 수 있음), 알량한 지식과 막연한 자신감으로 덤볐다간 망하는 게 주식시장이다. 게다가 내 돈이 아니므로 절심함이 떨어지고, 빨리 성과를 내야하는 초조함과 조급한 게 망하는 원인도 되었을 것이다.

 

이번 두 횡령 사건은 횡령하면 결국 잡힌다는 교훈은 물론, 엉뚱하게도 개미는 아무리 돈이 많아도 정석으로 주식 투자를 하지 않으면 망한다는 교훈까지 일깨워 줬다.

참으로 희한한 경우다.

 

<한국인권신문 편집국장 배재탁 ybjy0906@naver.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이동
메인사진
포토뉴스
전정희가 만난 사람 ‘라오스의 숨은 보석, 씨엥쿠앙’
이전
1/1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