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임성근 살리기’의 배후, 국민적 의심은 이제 확신이 돼가”

한국인권신문 | 입력 : 2024/06/26 [18:09]

▲ 임성근 전 해병대 1사단장이 지난 21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순직 해병 진상규명 방해 및 사건은폐 등의 진상규명을 위한 특별검사 임명법'에 대한 입법청문회에서 증인선서 거부 소명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한국인권신문=백종관 기자] 

 

- “특검과 국정조사 통해 사건의 전모 명명백백히 밝혀낼 것”

 

해병대 채상병 사망 사건의 핵심 관계자이자 ‘윗선’의 구명 대상으로 지목돼 온 임성근 전 1사단장이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사태 공범 이 모씨와 골프·회식 등 모임 추진 카카오톡 대화를 나눴다는 내용이 보도돼 논란이 커지고 있다.

 

이에 더불어민주당 해병대원 사망사건 진상규명 TF는 “윤석열 대통령이 기를 쓰고 채 상병 특검을 거부할 수밖에 없었던 이유가 드러났다”고 26일 밝혔다.

 

TF는 이날 성명을 통해 “어제자 언론 보도에 따르면, 도이치모터스 주가 조작 사건의 컨트롤타워 역할을 맡았던 해병대 출신 이 모 씨 등과 임성근 전 해병 1사단장 등이 함께하는 골프, 회식 모임이 실재했다는 증거가 드러났다”고 강조했다.

 

이어 “지난 6월 21일 채 상병 특검법 입법청문회에서 임성근 전 사단장은 이 모 씨를 ‘전혀 모른다’고 수차례 부인했지만, 해당 대화방에서는 ‘포항1사단에서 초대합니다’라는 메시지와 함께 사단장 방문 일정까지 매우 구체적인 일정들이 계획됐다”고 설명했다.

 

TF는 “이 모 씨는 도이치모터스 주가 조작 작전이 한창이던 시기에 ‘김건희.xls’ 엑셀 파일을 작성 및 보관했고, 김건희 여사 명의의 계좌를 시세조종에 직접 이용했던 투자자문사의 대표”라면서, “임성근과 도이치모터스 주가 조작 핵심 인물의 관계, 그리고 대통령실로부터 시작된 사건 회수 및 임성근에 대한 혐의자 제외 등 이러한 연결고리가 무엇을 의미하는지는 쉽게 알 수 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제 그동안의 모든 국민적 의문들을 하나로 꿰는 ‘사건의 몸통’이 드러나기 시작했다”고 덧붙였다.

 

특히 “적법절차를 따랐던 박정훈 대령이 왜 항명죄를 뒤집어쓰고 재판을 받아야 하는지, 윤석열 대통령은 도대체 왜 이렇게까지 격노하며 채 상병 순직 사건에 관여하려고 했는지가 점점 드러나는 것”이라면서 “만약 김건희 여사 또는 도이치모터스 주가 조작 사건의 핵심 인물 등에 의해, 온갖 정부 부처가 ‘임성근 살리기’에 앞장서 움직인 것이라면, 이는 명백한 위헌 위법이며 국정농단”이라고 밝혔다.

 

이에 TF는 “따라서 특검은 필수이고 국정조사도 불가피하다. 국민적 의심은 이제 확신이 되어 가고 있다”면서 “국회는 반드시 특검과 국정조사를 통해 사건의 전모를 명명백백하게 밝혀내겠다”고 다짐했다.

 

백종관 기자 jkbaek17@naver.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이동
메인사진
포토뉴스
전정희가 만난 사람 ‘라오스의 숨은 보석, 씨엥쿠앙’
이전
1/1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