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차려 중대장’ 구속 위기에 뒤늦게 부모에 사과문자…2차 가해 논란

한국인권신문 | 입력 : 2024/06/20 [18:37]

▲ 19일 서울 용산역 광장에 마련된 육군 12사단 박 훈련병 시민 추모 분향소에서 한 장병이 고인을 추모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한국인권신문=백종관 기자] 

 

- ‘사과 받기’ 종용하는 2차 가해 계속…중대장 등 가해자 구속해야

 

육군 12사단에서 사망한 훈련병에게 군기훈련(얼차려)을 지시한 중대장이 구속을 피하기 위해 훈련병 부모에게 지속적으로 사과 메시지를 보내 2차 가해를 저지르고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군인권센터는 20일 보도자료를 통해 “가해자 중대장이 구속영장 청구를 전후하여 박 훈련병 부모님에게 지속적으로 연락하며 2차 가해를 저지르고 있다”고 주장했다.

 

센터는 “중대장은 훈련병이 쓰러진 뒤 어머니와 전화할 때도 죄송하다는 말 한 번 한 적 없고, 빈소에도 찾아오지 않았다”면서 “구속영장 신청을 앞둔 17일과 구속영장 청구를 앞둔 19일에 갑자기 어머니에게 ‘사죄를 드리기 위해 찾아뵙고 싶다’며 계속 문자메시지를 보내고 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한 달이 다 되어가도록 사죄 연락 한번 없던 중대장이 수사가 본격화되자 이제서야 사죄 운운하며 만나자고 요구하는 것은 ‘부모님에게 사죄했다’고 주장하며 구속 위기를 피하려는 속셈으로 의심된다”고 했다.

 

특히 센터는 “유가족들은 중대장이 반복적으로 진정성 없는 사죄 문자를 보내는 데 대해 극심한 스트레스와 분노를 느끼고 있다”며 “중대장은 피해자 부모님에게 ‘사과 받기’를 종용하는 2차 가해를 즉시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법원은 죄질이 좋지 않고 진정 어린 반성의 기미도 보이지 않는 가해자들을 반드시 구속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경찰은 훈련병 A씨가 숨진 지 24일 만인 지난 18일 군기훈련을 지시한 신병교육대 중대장 강모 대위, 부중대장 남모 중위에 대해 군형법상 직권남용 가혹행위 및 업무상과실치사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검찰은 영장을 청구했고 오는 21일 춘천지법에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이 열릴 예정이다.

 

한편, 군인권센터는 육군 12사단의 행태도 지적하고 나섰다. 센터에 따르면, 12사단 관계자는 군인권센터가 ‘19일 시민 추모 분향소를 운영한다’고 공지하자 훈련병 부모에게 연락해 ‘박 훈련병 추모비 건립을 위해 설명할 게 있다’며 19일 찾아가겠다고 문자를 보냈다. 이에 답장이 없자 훈련병 형에게까지 연락해 부모의 위치를 물어본 것으로 전해졌다.

 

센터는 “부모가 분향소에 갈까봐 걱정스러워 이를 차단하려 한 것은 아닌지 의심스럽다”면서, “부모는 ‘지금은 진상규명의 시간이고 추모비 건립은 나중문제로 건립 논의를 잠정 중지해달라’는 뜻을 센터를 통해 밝혀왔고, 부대에서 더 이상 이 문제로 괴롭히지 않았으면 좋겠다는 의사를 전해왔다”고 말했다.

 

백종관 기자 jkbaek17@naver.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이동
메인사진
포토뉴스
전정희가 만난 사람 ‘라오스의 숨은 보석, 씨엥쿠앙’
이전
1/1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