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료계 집단 휴진…서울시, ‘문 여는 병·의원’ 정보 실시간 제공

한국인권신문 | 입력 : 2024/06/18 [13:45]

▲ 지난 2월 서울의료원을 찾은 오세훈 서울시장이 의료진을 격려하고 있다. (사진=서울시)

 

[한국인권신문=조선영 기자] 

 

서울시가 18일 대한의사협회의 집단휴진·총궐기대회 발표에 따라 시민의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비상의료체계’를 강화하고, ‘문 여는 병·의원’도 매일 확인해 시민들에게 실시간 공개한다.

 

우선 서울시는 지난 2월 전공의 집단행동 이후부터 실시한 시립병원의 평일 연장진료와 4개 병원의 응급실 24시간 운영을 차질없이 시행한다. 서울의료원, 보라매병원, 동부병원, 서남병원의 4개 병원은 24시간 응급실을 운영해 중증, 응급의료 수용에 대응한다.

 

개원의 등 집단휴진 전후 불요불급한 휴진이 발생하지 않도록 하고, 평일 오후 8시까지 연장진료도 계속 제공해 퇴근시간 이후 의료수요를 분담한다.

 

또한 자치구 보건소는 연장진료를 실시하고 비대면 진료를 통해 시민 불편을 줄인다. 현재 25개구 보건소에서 오후 8시까지 연장진료를 하고 있다. 시는 보건소, 보건지소가 비대면 진료에 적극 참여하도록 해 집단휴진에 따른 의료공백이 없도록 대응한다는 방침이다.

 

아울러 당장 병원을 이용해야 하는 시민을 위해 매일 의료기관의 휴진여부와 진료시간을 확인, ‘문여는 병·의원’ 누리집을 통해 시민들이 확인할 수 있도록 공개한다.

 

더불어 야간에 응급환자는 응급실에서 신속하게 진료받고, 경증환자는 가까운 병원을 이용할 수 있도록 제공하고 있는 ‘야간휴일 진료가능 병·의원’(92곳) 정보도 지속적으로 안내한다.

 

시는 응급상황 대응을 위해 병원별로 운영 현황과 상태 등을 확인하고 119구급대와 긴밀히 소통해 응급상황 발생시 원활한 병원 이송을 최대한 지원할 계획이다.

 

김태희 서울시 시민건강국장은 “의료계 집단휴진으로 시민 불편이 가중될 수 있어 공공의료를 총동원해 의료공백을 최소화하겠다”며 “시민들이 신속하게 가까운 의료기관을 이용할 수 있도록 문 여는 병의원, 야간휴일 의료기관에 대한 정보도 실시간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조선영 기자 ghfhd3628@daum.net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이동
메인사진
포토뉴스
전정희가 만난 사람 ‘라오스의 숨은 보석, 씨엥쿠앙’
이전
1/1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