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노인·장애인 등 사회복지시설 인권·안전 등 평가

한국인권신문 | 입력 : 2024/06/10 [12:25]

 

[한국인권신문=백종관 기자

 

- 시설 특성 맞춤 항목에 따라 평가, 올해 인권증진 및 ESG 실천 등 항목 추가

 

서울시는 서울시복지재단이 시내 사회복지시설 4개 유형, 305개소를 대상으로 8월까지 서울형 평가를 진행한다고 10일 밝혔다. 서울형 평가는 보건복지부 중앙평가의 한계를 보완하고, 서울시의 복지환경 특성을 담아낸 평가체계로 2018년부터 시작했다.

 

올해 평가대상시설은 ▴사회복지관(98개소) ▴노인종합복지관(36개소) ▴장애인주간보호시설(128개소) ▴소규모노인복지센터(43개소)로 역대 최대규모다.

 

또한 금년 평가는 기후위기대응 등 환경변화에 따른 환경·사회·지배구조(ESG) 실천노력 및 인권중요성 강조를 위해 평가지표에 인권증진 분류를 신설했다. 이를 반영한 시설운영 및 사업 추진 우수사례를 적극 발굴해 사회복지 현장에 확산하겠다는 게 재단 측의 설명이다.

 

아울러 피평가시설을 이용하는 시민 대상으로 시설 이용자만족도 분석을 진행해 시설 만족도 실태 파악 및 시설의 서비스 품질관리 개선을 위한 기초자료로 활용한다. 이용자만족도 결과는 서울시민에게 공개되며, 분석내용은 피평가시설의 서비스 품질 개선 기초자료로 활용할 계획이다.

 

서울형 평가는 지난 5월 노인종합복지관을 시작으로 8월까지 평가전문위원이 각 시설을 방문해 현장평가를 진행하며, 1차 평가결과는 9월에 나올 예정이다.

 

한편, 재단은 서울형 평가의 효율적 수행 및 피평가시설의 이해를 돕고자 사전 평가 설명회를 온·오프라인으로 진행했다. 또 평가준비로 인한 시설의 행정업무 부담을 완화하기 위해 표준화된 자체평가 양식을 보강했다.

 

김연선 서울시복지재단 서비스품질관리실장은 “서울형 평가는 실적 중심의 정량평가뿐만 아니라 인터뷰를 통한 정성평가 등 다각적으로 성과를 확인하여 피평가시설의 역량 강화 및 서비스 질 향상을 견인해 오고 있다”며 “평가준비로 인한 시설의 행정업무 부담을 완화하고 현장평가가 보다 효율적으로 수행될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백종관 기자 jkbaek17@naver.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이동
메인사진
포토뉴스
전정희가 만난 사람 ‘라오스의 숨은 보석, 씨엥쿠앙’
이전
1/1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