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45회 서울연극제 자유경연선정작 연극 ‘콤플렉스’ 대학로 공연

한국인권신문 | 입력 : 2024/05/07 [14:36]

▲ 연극 ‘콤플렉스’ 포스터

 

[한국인권신문=조선영 기자] 

 

지난해 대학로를 뜨겁게 달궜던 인물극 시리즈 ‘콤플렉스’가 2024년 또다시 대학로를 달구기 위해 돌아온다.

 

콤플렉스는 <나를 만드는 시간들>(2021), <메이킹>(2022)에 이어 극단 ‘지금여기’가 세 번째로 선보이는 인물극 시리즈로 류신 작, 차희 연출(2024년 제15회 서울문화투데이 문화대상 연극 부문 최우상 수상)의 콤비 작품이다.

 

인물극 <콤플렉스>는 ‘강한 열등감을 극복하기 위해 자신이 남들보다 우월하다고 믿게 되는 우월콤플렉스’, ‘자신의 모든 불행이 돈이 없어 벌어진 일이라 생각하게 되는 돈 콤플렉스’, ‘외모 때문에 자신이 늘 부당한 대우을 받고 있다고 생각하게 되는 외모 콤플렉스’, ‘우유부단한 성격으로 선택의 상황에 결정을 내리지 못하게 되는 결정장애 콤플렉스’, ‘자신의 성공을 위해 능력 있는 여성을 아내로 삼고 싶어 하는 온달 콤플레스’를 갖고 있는 다섯 인물을 통해 콤플렉스가 우리 일상의 행동에 무의식적으로 어떤 영향을 미치고 있는지 깊이 있고 섬세하게 보여준다.

 

살면서 자신의 말과 행동을 후회해 본 적이 있는가. 후회를 안고 집으로 돌아와 몇 날 며칠 자신을 돌아보며 다시는 그런 말과 행동을 하지 말아야지 다짐해 보지만 자신 뜻과 다르게 되풀이해 본 경험이 있는가. 생각이 짧아서일까. 의지가 약해서일까. 이타심이 없어서일까. 아니면 내 성격이 원래 그렇게 생겨 먹어서일까. 과연 나라는 사람이 그것밖에 안 되는 사람인가. 그럴 때 내 안에 숨어 살면서 나도 모르게 무의식적으로 내 행동에 영향을 미치는 내 안의 거주자를 의심해 볼 필요가 있다.

 

언제부터 내 안에 거주자가 들어온 것일까. <콤플렉스>는 ‘내 안의 거주자’란 부제가 붙어있다. 내 안에 있지만 나랑은 별개의 존재로써 콤플렉스를 바라본다는 의미이다.

 

몇 해 전 뉴스에 일상에서 가장 많이 사용되는 전문용어 중 콤플렉스라가 1위라는 기사가 났다. 생각해 보면 흔히 누군가와 비교됐을 때 언짢은 감정이 생기기 마련인데, 감정을 드러내면 ‘너 콤플렉스있어?’란 상대의 반응이 일상적이다. 이럴 때 콤플렉스를 열등감으로 사용하는 경우가 많은데 사실 열등감은 콤플렉스 반응의 일부분에 지나지 않는다. 그러니까 우리가 콤플렉스를 사용하는 빈도에 비해 그 의미를 정확히 알지 못한다는 얘기다.

 

▲ 연극 ‘콤플렉스’ 

 

연극은 정확히 콤플렉스가 무엇인지, 그것이 어떻게 우리 안에 거주하게 됐으며, 우리 행동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등 칼 융(Carl Gustav Jung)의 단어연상검사 실험을 통해 등장인물들 무의식에 감춰진 콤플렉스를 선명하게 무대에서 보여줌으로써 관객들 역시 자신들 콤플렉스가 무엇이며, 삶에 어떤 영향을 미치고 있는지 생각해 보게 만든다.

 

<콤플렉스>에 등장하는 인물들은 저마다 자신의 욕망에 사로잡혀 있는 인물들이다. 우리도 하나쯤 갖고 있는 욕망일 수 있다. 인물들은 자신들이 갖고 있는 욕망에 이끌려 행동하게 되는데 대부분 그 결말이 좋지 않다. 그런데 이 작품에서 중요한 건 결말보다 그 욕망의 근원이다. 다시 말해 그 욕망이 무엇 때문에 발생하게 됐는지 그 원인을 찾는 게 중요한 거다.

 

류신 작가가 쓴 <콤플렉스>를 통해 인물들 욕망의 원인을 볼 수 있게 되는데 원인 대부분이 자기 잘못으로 생긴 게 아니라는 거다. 이런 상황은 우리 주변에서도 볼 수 있는데 단순하게는 어릴 적 가정불화나, 주변 사람들로부터 받은 상처가 어른이 돼서도 무의식적으로 행동에 영향을 미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그런데 자기 부모들, 가족들 이야기다 보니 남들에게 쉽게 말하지 못하고 혼자만의 상처로 안고 살아가게 된다.

 

차희 연출은 말한다. “자신을 탓하지 않길 바래요. 잊으려고 너무 애쓰지도 않길 바래요. 아물지 않은 상처는 절대 잊혀지지 않기에 시간이 필요해요. 회복의 시간이 필요해요. 상처는 아물어야 잊게 돼요. 다 큰 어른이 된 후에도, 혹은 아이를 낳은 부모가 된 후에도 충분히 회복의 시간이 필요한 거예요. 중요한 건 시간이 아니라 회복이니까요. 이 연극이 뭔가를 강요하지 않고 자연스럽게 호~ 하고 상처를 불어주고 괜찮다라고, 속삭여 주길 바래요. 상처가 있든 없든 따뜻함을 느끼셨으면 좋겠고, 올곧이 자기 자신에 대해 생각해 보는 시간이 됐으면 좋겠어요”

 

연극 콤플렉스는 오는 6월 4일부터 대학로에 위치한 미마지 아트센터 물빛극장에서 공연된다. 공연 시간은 평일 오후 7시 30분, 주말 오후 4시이며, 예매는 YES24, 플레이티켓 등에서 할 수 있다.

 

조선영 기자 ghfhd3628@daum.net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이동
메인사진
포토뉴스
전정희가 만난 사람 ‘라오스의 숨은 보석, 씨엥쿠앙’
이전
1/1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