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최중증 발달장애인 긍정적 행동지원 사업’ 4월 시작

한국인권신문 | 입력 : 2024/04/01 [07:27]

 

[한국인권신문=경기·인천 취재본부 박천웅 기자] 

 

- 최중증 발달장애인 낮시간 돌봄 긍정적 행동지원 전문가 상담 제공

 

경기도가 ‘최중증 발달장애인 긍정적 행동지원 사업’을 4월부터 시작한다고 1일 밝혔다. 이 사업은 일상생활 수행능력, 의사소통 능력에 심각한 제약을 가지고 있어 기존 서비스 이용이 어려운 최중증 발달장애인 가정의 돌봄 부담을 줄여주기 위한 서비스다.

 

최중증 발달장애인 긍정적 행동지원 사업은 소득 제한을 두지 않고 서비스를 제공하는 6개 시군에 거주하는 18세 이상 65세 미만 등록 발달장애인이 대상이다. 서비스 대상은 도전 행동(자해·타해) 심각성 여부를 고려해 각 시군 선정심의회를 거쳐 시군당 최대 4명을 선정할 예정이다.

 

6개 시군, 8개소(안산(3), 시흥(1), 남양주(1), 의정부(1), 광명(1), 의왕(1))에서 최중증 발달장애인 긍정적 행동지원 사업이 제공되며 주 5일 10시부터 16시까지, 6시간 돌봄과 긍정적 행동지원 전문가 상담을 제공한다.

 

아울러 경기도는 최중증 발달장애인 긍정적 행동지원 사업 수행기관 중 3개소를 선정해 ‘발달장애인 인공지능(AI) 돌봄 서비스’도 함께 제공할 예정이다.

 

이 서비스는 인공지능 영상 분석 기술을 활용해 9개 도전행동을 식별하고 기록과 자동 저장을 통해 행동 교정 전문가의 컨설팅을 받을 수 있도록 하는 사업이다. 경기도는 최중증 발달장애인 긍정적 행동지원 사업을 차질없이 시행하기 위해 경기도발달장애인 지원센터에서 제공인력 교육 등을 제공할 예정이며 지속적으로 현장 의견을 청취할 예정이다.

 

최중증 발달장애인 긍정적 행동지원 대상자 접수일정 등 신청과 관련된 자세한 문의사항은 각 시군 장애인복지담당 부서로 문의하면 된다.

 

서봉자 경기도 장애인자립지원과장은 “최중증 긍정적 행동지원 사업은 돌봄 사각지대에 있던 발달장애인을 지원하는 서비스인 만큼 최중증 발달장애인들에게 효과적인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하겠다”고 말했다.

 

박천웅 기자 pcw8728900@naver.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이동
메인사진
포토뉴스
전정희가 만난 사람 ‘라오스의 숨은 보석, 씨엥쿠앙’
이전
1/1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