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권위원장 “혐오표현 없는 선거 위해 모두가 노력해야”

한국인권신문 | 입력 : 2024/03/27 [16:03]

▲ 송두환 국가인권위원회 위원장 (사진=연합)

 

[한국인권신문=백종관 기자] 

 

제22대 국회의원 선거를 앞두고 송두환 국가인권위원장이 4·10 총선을 혐오표현 없는 선거로 만들기 위해 노력할 것을 당부했다.

 

27일 송두환 인권위원장은 성명을 통해 “선거관리위원회 등 국가기관이 선거운동 기간에 발생하는 혐오표현으로 인해 소수자의 자유와 권리가 침해되고 공론의 장이 왜곡되는 일이 없도록 노력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우선 송 위원장은 “오는 제22대 국회의원 선거와 관련해 일부 정당에서는 과거의 혐오 발언 이력을 후보자 검증에 반영하는 등, 혐오 정치 근절을 위하여 노력하고 있다는 것을 알고 있다”면서도 “일부 정치인들이 당리당략 차원에서 혐오와 차별의 선동을 선거운동 수단으로 삼을 가능성이 남아 있어 우려하지 않을 수 없다”고 짚었다.

 

그러면서 “선관위가 후보자 등의 출신 지역, 성별 등을 공연히 비하·모욕하는 행위에 대해 엄중히 대처할 의지를 미리 천명하고, 선거운동 기간에 발생하는 혐오 표현으로 소수자의 자유와 권리가 침해되고 공론장이 왜곡되는 일이 없도록 점검 및 조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정당과 후보자를 향해서 “민주주의 가치 실현의 직접적 행위 주체로서 그 어느 때보다 사회적 소수자에 대한 편견과 고정관념을 갖게 하는 표현을 삼가고, 혐오 표현이 발생하면 이에 대해 즉시 시정조치를 하는 등 정치적 책무를 다해야 한다”고 했다.

 

아울러 송 위원장은 “모든 언론기관은 광범위한 표현의 자유를 보장받는 지위에서, 인권보도준칙 및 선거 관련 보도준칙에 따라 정확하고 편견 없는 정보를 제공하고, 후보자 등의 혐오 표현 사례를 과도하게 보도하지 않는 등 혐오 표현 확산 예방에 중요한 역할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끝으로 그는 “혐오와 차별에 맞서 평등사회로의 전진을 위한 선택을 하는 것은 공동체 구성원인 우리 모두의 책무”라면서 “제22대 국회의원 선거에 나선 각 정당과 후보자, 선거관리 기관과 정부, 언론 그리고 시민 모두가 함께 혐오 표현 없는 선거를 위해 각자의 역할에 힘써 주실 것을 요청한다”고 말했다.

 

한편, 인권위가 2020년 진행한 ‘제21대 국회의원 선거운동 혐오 표현 모니터링’에 따르면, 정당과 후보자의 각종 선거 공보물, 소셜미디어 홍보활동, 후보자 토론회, 정당 정책 방송 연설 등에서 ▴장애 관련 혐오 표현 14건 ▴여성 관련 13건 ▴성소수자 관련 25건 ▴특정 지역 관련 4건 ▴이슬람 관련 4건 ▴5.18 광주민주화운동과 세월호 관련 7건 등 모두 92건의 혐오 표현 사례가 확인됐다.

 

백종관 기자 jkbaek17@naver.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이동
메인사진
포토뉴스
전정희가 만난 사람 ‘라오스의 숨은 보석, 씨엥쿠앙’
이전
1/1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