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궁 안산, 일본풍 식당에 “매국노”…업주 “한순간에 친일파 돼” 호소

한국인권신문 | 입력 : 2024/03/18 [12:45]

▲ 양궁 선수 안산과 안산이 올린 인스타그램 스토리 (사진=연합뉴스, 안산 인스타그램 캡처)

 

[한국인권신문=백종관 기자] 

 

2020 도쿄올림픽 3관왕에 올랐던 양궁선수 안산(23·광주은행)이 세계여행 테마로 꾸며진 한 건물의 식당 구역 일본어 간판을 두고 “매국노”라고 표현한 가운데, 이곳에 입점한 한 업체 대표가 “한순간에 친일파의 후손이 됐다”며 논란이 종식되길 바란다고 호소했다.

 

앞서 안산은 지난 1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국제선 출국(일본행)을 뜻하는 일본식 한자 문구 ‘国際線 出発(日本行)’가 전광판에 떠 있는 사진과 함께 “한국에 매국노 왜케(왜 이렇게) 많냐”는 글을 적어 게시했다.

 

이후 해당 게시물은 캡처돼 빠르게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로 퍼져나갔다. 이에 대해 “속 시원하다”, “일본이 좋으면 일본에서 살지” 등 안산을 옹호하는 반응과 “해당 건물은 세계여행 테마라 일식 외에도 다른 나라 식당들도 많다”, “일본 가게에 가면 매국노인가” 등 비판의 반응들로 갑론을박이 이어졌다. 

 

안산의 게시물로 논란이 일자 이곳에 입점한 업체 대표 권순호(28)씨는 지난 1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파생되는 루머와 억측으로 한순간에 저는 친일파의 후손이자 저의 브랜드는 매국 브랜드가 됐다”고 밝혔다.

 

▲ 업체 대표 권순호 씨가 올린 입장 영상 갈무리 (사진=권씨 인스타그램 캡처)

 

애당초 안산이 언급한 곳은 광주광역시 첨단지구 내 ‘보이저 첨단’이라는 쇼핑센터의 지하 1층으로, 해당 건물에 위치한 식당들은 ‘해외여행’을 콘셉트로 운영하고 있다. 여기서 해당 업체는 ‘트립 투 재팬’(Trip to Japan)이라는 테마로 운영되고 있는 곳에 입점해있으며, 구역 내에는 일본식 나베, 오꼬노미야키 등을 전문으로 하는 가게 6곳이 들어서 있다.

 

권 씨는 “외식업에 종사하다 2년 전 15평 남짓한 나베 전문 이자카야를 시장에 오픈했다”며 “모두가 그렇듯 코로나로 어려운 시기를 보냈고, 코로나가 끝날 무렵 해외여행이 제한되었던 때였기에 일본의 오사카를 테마로 하여 브랜드를 기획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논란으로 인해 적지 않은 메시지를 받았고, 순식간에 저는 친일파의 후손이 됐다”며 “저를 비롯한 점주님들은 ‘매국노’, ‘죽었으면 좋겠다’는 악플들을 받고 있다”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아직 미숙한 대표로서 이런 상황을 어떻게 대처해야 하는지 많이 어렵다”고 말했다.

 

끝으로 권 씨는 “팬데믹의 여파가 가시지 않은 채 찾아온 불황 속에서도 노고하는 동료들과 점주님들, 그리고 사랑하는 사람들이 더 이상 아프지 않도록 논란이 종식되기를 진심을 담아 부탁드린다”고 호소했다.

 

한편, 해당 논란이 불거진 후 안산이 시합 때 사용했던 장비 중 조준기가 ‘시부야 아처리’라는 일본 브랜드의 조준기라는 점과 예능프로그램에 출연했을 당시 안산의 침대에 있었던 인형들이 일본 라이센스의 인형들이라는 점 등이 밝혀지면서 누리꾼들 사이에서는 ‘내로남불’이라는 비판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백종관 기자 jkbaek17@naver.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이동
메인사진
포토뉴스
전정희가 만난 사람 ‘라오스의 숨은 보석, 씨엥쿠앙’
이전
1/1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