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장년-청년 융합창업 지원을 위한 주관기관 모집

세대간 융합창업(120팀)을 육성·지원

조광현 | 입력 : 2017/07/27 [09:14]
    중소기업청
[한국인권신문]기술·경험·네트워크를 보유한 고경력 퇴직인력과 청년의 아이디어와 기술을 매칭하는 세대융합 창업팀(120팀)을 중점 육성할 계획이다.

중소벤처기업부는 유망 세대융합형 창업팀 발굴·육성을 위해 ‘세대융합 창업캠퍼스‘ 주관기관을 모집한다고 밝혔다.

이번 일자리추경을 통해 시니어 창업지원 위한 127억원의 신규예산을 확보해 세대융합 창업지원 인프라와 역량을 갖춘 전국의 우수 주관기관 6개를 지정해 중·장년과 청년을 매칭하는 세대간 창업 코디, 기술융합 등 세대융합창업 프로그램 운영과 숙련 퇴직인력이 창업 초기기업의 자문역할 또는 핵심파트너 활동을 통해 창업기업의 생존체력을 강화하는 장년인재 서포터즈를 운영할 계획이다.

중소벤처기업부는 7월 27일부터 세대융합 창업캠퍼스 주관기관 모집을 시작으로 9월초까지 신규선정을 마무리하고, 9월 협약을 체결해 본격적으로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김우순 중소벤처기업부 지식서비스창업과장은 “베이비붐 세대의 퇴직과 구조조정으로 일자리를 잃은 숙련기술자들의 해외 기술 유출이 우려되고, 높은 청년 실업률 문제가 지속되고 있는데 동 사업은 은퇴세대와 청년의 일자리 문제를 동시에 해소할 수 있는 사업이다.”라고 전하며, “구글과 페이스북이 글로벌 기업으로 성공할 수 있었던 이면에는 유능한 장년들의 영입이 있었듯이 중장년의 경험과 노하우가 청년기업의 혁신에 마중물 역할을 해나갈 수 있도록 체계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라고 밝혔다

주관기관 선정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K-startup 홈페이지(www.k-startup.go.kr)을 통해 공고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이동
메인사진
포토뉴스
전정희가 만난 사람 ‘라오스의 숨은 보석, 씨엥쿠앙’
이전
1/1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