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물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유희순 자수명장, “전통자수 맥 잇기는 내게 주어진 숙명!”
 
한국인권신문 기사입력  2015/07/12 [18:39]

 

 

 

[한국인권신문=온누리예술마당 조승희] 유희순 자수명장은 지난 6월 29일부터 7월 9일까지 서울 강남구 삼성동 중요무형문화재 전수회관에서 동국대평생교육원에서 지도한 제자들과 함께 ‘누에고치에서 꽃을 피우다’라는 제목으로 전시회를 개최했다.

 

유 명장은 인사말을 통해 이번 전시회를 준비하면서 느낀 여러 가지 소회를 다음과 같이 밝혔다.

 

늦은 나이에 동국대학교에서 예술사 전공수업을 들으며 평생교육원에서 강의 제안을 받고 자수 강의를 시작한 지 어언 18년 35학기가 지났다. 자수는 한마음으로 정성을 모으고 누에고치에서 뽑은 가는 명주실로 실을 꼬고, 면을 메우고, 또 선을 치는 작업을 하기 때문에 그 어떤 것보다도 많은 시간을 필요로 한다.

 

매번 이런 전통자수 작업으로 수업을 이끌고 과제에 의해 숙제를 하는데 그 자수 작품을 완성하기 위해 하루 이틀 날 밤새는 일은 부지기수이다. 특히, 이번과 같이 전시 출품일정을 정해놓고 있을 때는 더 이루 말할 수 없는 상황이 되기도 한다. 이렇게 하여 모인 작품들로 <제4회 전통자수의 유물복원 및 응용>의 ‘누에고치에서 꽃을 피우다’ 전시를 마련했다.

 

 

처음 강의 제안을 받고 강단에 섰을 때는 십 년만 해야겠다고 마음먹은 적도 있었다. 왜냐면 전통자수 작업을 전수하기 위해서는 재료 준비부터 녹녹지 않기 때문에 그 모든 것을 갖추어 가며 전승하기에 네 작업시간이 많이 부족했기 때문이다. 그런데 수업을 진행하면서 이렇게라도 전승작업이 되지 않으면 이처럼 고귀하고 예쁜 자수가 사라져 가는 위기에 처한다는 것이 분명한 사실이기 때문에 나의 온 열정을 수업에 쏟아 붓기 시작한 것이다.

 

그간 작품생활을 해오면서 미술관 등을 탐사하고 또는 많은 자료를 서적에서 확보한 것으로 자수의 그 예쁨 하나하나를 아쉬운 것은 채워가기도 하고 실생활에 거듭나는 전통자수의 유물 복원·재현하는 작업으로 일관하며 오늘에 이르렀다.

 

나를 믿고 1년, 3년, 5년의 최고지도자과정과 그 이상을 마친 제자님들께 우선 감사함을 전하며 힘닿는 데까지 <전통자수의 유물복원 및 응용>은 계속 정진하여 갈 것이다.

 

 

 

<유희순 자수명장>

 

- 2002. 대한민국 자수공예 명장(제345호)

- 1998~현. 동국대학교 평생교육원 전통자수 주임교수

- 2006. 한국산업인력공단 자수 전문위원

- 2015. 국가직무능력표준개발(NCS) 섬유공예 전문위원

- 1999. 영국 엘리자베스 여왕 방한 시 ‘숄, 방석’ 제적

- 2005. APEC KOREA 정상회의장 ‘일월오봉도’ 제작

- 2007. 대한민국 국새의장품 제작

- 2014. 국가브랜드 해외홍보영상 작품제작 및 출연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네이버 블로그
기사입력: 2015/07/12 [18:39]  최종편집: ⓒ 한국인권신문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