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물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남성이 주도하는 광고시장, 여기 정상을 향해 가는 여성 CEO가 있다!
 
한국인권신문 기사입력  2015/04/03 [02:47]

 

 

 

[한국인권신문] 여성경제인 유경숙 대표가 이끄는 ‘(주)에스이커뮤니케이션(이하 에스이)’은 전시기획, 세일즈프로모션, 이벤트 아이덴티티 및 패키지 개발 등을 주로 하는 종합광고대행사이다. 일반 전시기획사 및 행사대행사와는 다르게 7년차에서 10년차 이상 경력을 갖고 있는 디자이너를 다수 보유하고 있다. 이 때문에 복잡하고 난해한 디자인 부분에서 에스이는 빠르고 정확한 커뮤니케이션으로 고객의 욕구를 100% 충족시켜주는 회사로 명성을 날릴 수 있었다.

 

사업 초기에 에스이는 패키지디자인과 제조, 납품을 주로 했던 디자인 회사였다. 하지만 2007년부터는 넥센 타이어의 중국 상해와 미국 라스베이거스 전시회를 시작으로 전시사업부를 신설했다. 현재는 농업분야의 다양한 기업들과 정부기관의 전시, 프로모션, 패키지 및 아이덴티티 개발, 온라인 홍보사업 등을 총괄 대행하고 있다.

 

에스이 유 대표는 강력한 리더십을 갖고 있다. 더불어 어떤 일이든 본인이 직접 확인하지 않으면 안 되는 여성 고유의 세심함도 지니고 있다. 유 대표의 이런 성격은 어떤 일이든 현장에서 고객의 요청을 즉각 완수하게 하는 원동력이 됐다. 그동안 성과로 말미암아 수많은 거래처와 돈독한 신뢰를 쌓게 됐고, 그 신뢰를 바탕으로 다양한 고객층을 확보할 수 있었다.

 

 

올해 중반부터 에스이는 온라인사업에 새롭게 진출할 예정이다. 유 대표는 오래전부터 온라인사업을 통해 회사를 한 단계 더 도약시키려는 계획을 수립했다고 하였다. 여성 CEO로서 보기 드문 공격적인 경영방식, 광고업계 불황을 타개하겠다는 자신감, 그런 것들이 오늘의 유 대표를 있게 한 것이었다.

 

대학에서 마케팅을 전공한 유 대표는 “자신을 찾아주는 모든 이들과 함께하는 세상을 만들겠다.”라고 스스로 다짐했던 말을 실천하기 위해 오늘도 불철주야 애쓰고 있었다. 앞으로 어디까지 뻗어 나갈 수 있을지 유 대표의 앞날이 주목된다.

 

에스이는 2004년 8월 디자인 회사로 출발해 현재 종합광고대행사로 자리매김할 때까지 다양한 성장통을 겪으면서 단련된 기업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네이버 블로그
기사입력: 2015/04/03 [02:47]  최종편집: ⓒ 한국인권신문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