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 국민권익위원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권익위, 서울 집중호우 피해지역에 ‘달리는 국민신문고’ 긴급 운영
 
한국인권신문 기사입력  2022/08/11 [12:48]

▲ 전현희 권익위원장이 11일 집중호우로 인해 수해를 입은 서울 동작구 사당2동 한 상가 지하주차장에서 봉사활동 중인 권익위 조사관들과 빗자루로 토사물을 쓸어내고 있다.  (국민권익위/제공)

 

[한국인권신문=백종관 기자] 

 

- 동작구 사당2동 이수역 주변 침수상가 현장 방문…수해민 고충 청취 및 복구 지원

 

국민권익위원회는 11일 서울 집중호우 피해지역인 동작구 사당2동 이수역 주변에서 ‘달리는 국민신문고’를 긴급 운영한다고 밝혔다.

 

상담관 12명으로 구성된 ‘달리는 국민신문고’는 수해민의 고충을 상담하고 남성사계시장, 이수역 주변 침수 상가의 수해피해 복구를 지원한다.

 

앞서 8일 기상청이 발표한 수도권 최고 폭우지역 중 동작구 사당2동 이수역 주변의 피해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이날 동작구 소재 지하철 7호선 이수역에는 빗물이 들어차 플랫폼이 침수돼 지하철이 무정차 통과하기도 했으며, 역 천장이 무너지는 사고가 발생하기도 했다.

 

이에 전현희 권익위원장도 이날 사당2동 남성사계시장을 방문해 상가 소상공인을 위로하고 고충을 청취한다.

 

이어 이수역 주변 침수 상가에 쌓인 토사·쓰레기를 제거하는 등 원상복구 작업을 권익위 직원들과 함께한다.

 

권익위 전현희 위원장은 “수해피해 주민들이 하루 빨리 안정을 되찾고 일상생활에 복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고 말했다.

 

백종관 기자 jkbaek17@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네이버 블로그
기사입력: 2022/08/11 [12:48]  최종편집: ⓒ 한국인권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1/39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