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 국민권익위원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운동부와 예체능고, 촌지·불법찬조금 여전해…“자녀불이익 받을까봐”
 
한국인권신문 기사입력  2021/12/30 [12:57]

▲ 국민권익위원회 전현희 위원장

 

[한국인권신문=백종관 기자] 

 

- 1,000여개 공립학교 운동부·25개 공립 예체능고 학부모 3,113명 대상 설문조사

- 학부모 중 0.84% 촌지요구 및 제공 경험…불법 찬조금은 2.12% 응답

 

학교 운동부와 예체능 고등학교 학부모들은 개인적인 촌지 관련 경험보다 학부모단체 등을 통한 불법 찬조금 관련 경험이 두 배 이상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권익위원회(위원장 전현희)는 올해 10월부터 2개월간 전국 1,000여개 공립 초·중·고교 운동부와 25개 공립 예체능고교 학부모 3,113명을 대상으로 부패인식 및 경험에 대해 설문조사한 결과를 30일 발표했다. 

 

우선 학교 현장의 예체능 분야 전체 청렴수준은 10점 만점에 7.79점으로 부패인식(9.08점)이 부패경험(6.83점) 부문에 비해 점수가 높게 나타났다.

 

운동부와 예체능고교 운영 전반에 대한 학부모의 부패인식 조사 결과를 보면 학생 선발·관리 및 회계운영 투명성, 특정학생에 대한 특혜 제공 등 투명성과 공정성 관련 항목의 점수가 상대적으로 낮았다.

 

▲ (국민권익위/제공)

 

체육·전공분야 지도자가 특정 학생에게 부당하게 특혜를 주거나 학생을 차별하는 이유로는 “지도자의 권한이 과도하거나 통제가 어려워서”라는 응답이 가장 많았고, “공정한 기준이나 관리시스템이 부족해서”라는 응답이 뒤를 이었다.

 

이어 학부모가 운동부·전공분야 지도자나 학교관계자에게 촌지를 요구받거나 제공한 경험에 대해서는 전체 응답자의 0.84%가 경험이 있다고 응답했다. 이에 비해 학부모회 등을 통해 불법 찬조금 모금을 요구받거나 제공한 경험률은 두 배 이상인 2.12%로 나타났다.

 

또 촌지 관련 경험이 있다고 응답한 사람들의 평균 횟수와 금액은 1.79회, 92.81만 원, 불법 찬조금 경험 응답자는 5.09회, 117.30만 원으로 불법 찬조금 경험 횟수와 금액이 더 큰 것으로 나타났다.

 

대체로 고교에서 전반적인 경험 관련 지표가 취약했고 특히 고교 운동부의 경우 촌지와 불법 찬조금 관련 경험률이 다른 유형에 비해 크게 높아 학교급별·유형별로 맞춤형 반부패 정책을 추진할 필요가 있었다.

 

▲ (국민권익위/제공)

 

부패경험이 있다는 응답자의 경험 시기를 보면 “주요 경기나 대회 전·후”가 가장 많았고 다음으로 “스승의 날·명절 등 특별한 날”이나 “수시로” 경험했다는 응답이 뒤를 이었다.

 

촌지·불법 찬조금 제공 이유로는 “자녀가 불이익을 받지 않도록 하기 위해”라는 응답이 가장 높았고 “관행·인사차”, “보다 좋은 환경의 운동부·예체능고교 운영을 위해”, “지도자·학교 관계자 등이 요구해서” 등의 응답 순으로 나타났다.

 

운동부·학교 회계가 부적절하게 운영되는 이유로는 “지도자의 권한이 너무 과도하거나 통제가 어려워서”라는 응답이 가장 많았으며, 이어서 “운영·회계 관련 규정이나 관리 시스템 부족 때문”, “청탁·금품수수 등 사적 관계나 이익에 따라 운영되기 때문”이라는 응답이 높게 나타났다.

 

권익위 한삼석 부패방지국장은 “청탁금지법이 정착되면서 학교 현장에서 개인적인 촌지는 점차 사라지고 있지만 학부모단체 등을 통한 불법 찬조금 관행은 여전히 있다”며, “진학·진로를 앞둔 고교에서 특히 취약하게 나타난 만큼 보다 면밀하고 적극적인 반부패 정책 추진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청렴수준 측정 결과를 교육부, 시·도 교육청 등 관계기관과 공유하고, 학교 운동부 등에 대해 실태점검을 실시하는 등 교육 현장에 청탁금지법이 확실히 정착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백종관 기자 jkbaek17@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네이버 블로그
기사입력: 2021/12/30 [12:57]  최종편집: ⓒ 한국인권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1/39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