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 정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홍준표 “윤 후보가 이준석 포용해야…핍박하면 대선 물 건너간다”
 
한국인권신문 기사입력  2021/12/28 [15:28]

▲ 국민의힘 홍준표 국회의원  (사진=연합뉴스)

 

[한국인권신문=백종관 기자] 

 

- 尹에 조언…“후보가 직접 나서 갈등 관리해야한다”

- 28일 나온 여론조사 결과 언급하면서 “현재 여론 심각하다” 경고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이 28일 “이준석 당 대표가 못마땅하더라도 포용하라. 이 대표를 핍박하면 대선은 물 건너간다”는 의견을 밝혔다. 이는 이 대표가 앞서 선대위 관련 문제점을 지적해온 데 대해 직접 제동을 걸었던 윤 후보측을 향한 충고로 보인다.

 

홍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게재하고 “(윤석열) 후보가 직접 나서서 갈등 관리를 하시기 바란다. 더 악화시키면 선거가 어려워진다”며 현 상황을 지적했다.

 

홍 의원은 “여론조사는 전화면접이 있고 ARS가 있는데, 전화면접은 응답률이 20~30%에 이르고 ARS는 3~7%에 불과하다”며 “(여론조사에서) ARS는 우리한테 통상 5~8%까지 유리하게 나오는 게 통계 수치상 정확하다. 그건 정권교체 열망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 홍준표 국회의원 페이스북 갈무리 캡쳐    © 한국인권신문

 

그러면서 홍 의원은 “오늘 나온 ARS 조사인 공정의 조사조차 늘상 우리에게 5~8% 유리하게 나오는데 1.6%포인트 진다면 그건 여론이 심각하게 돌아간다는 것”이라고 경고했다.

 

아울러 홍 의원은 “(윤석열)후보가 직접 나서서 갈등 관리를 하시기 바란다”며 “이준석 당 대표가 못 마땅 하더라도 포용하라. 이 대표를 핍박하면 대선은 물건너 간다”고 강조했다.

 

한편, 홍 의원이 이번에 언급한 여론조사는 데일리안 의뢰로 여론조사공정이 지난 24~25일 실시한 정례조사이며 해당 조사 결과, 차기 대선후보 지지율 다자대결에서 이재명 후보는 39.1%, 윤석열 후보는 37.5%를 각각 기록했다.

 

특히 지난주와 대비해서 이 후보는 1.3%포인트 올랐고, 윤 후보는 3.1%포인트 하락해 이번 주 조사에서 두 후보의 지지율 격차는 오차범위 내인 1.6%p로 나타났다.

 

백종관 기자 jkbaek17@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네이버 블로그
기사입력: 2021/12/28 [15:28]  최종편집: ⓒ 한국인권신문
 
지금은 때가 아니다 처음같이 21/12/28 [16:51] 수정 삭제
  대선 승리 후에 쳐내도 늦지 않다 지금은 우선 이준석 대표를 안았다가 ?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1/39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