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 사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특별방역대책에 뿔난 자영업자들, ‘전국 집단휴업’ 결의
 
한국인권신문 기사입력  2021/12/20 [15:42]

▲ 전국자영업자비대위 회원들이 지난 9월 9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대로에서 진행된 코로나19로 인한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 연장에 반발하는 전국동시차량시위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한국인권신문=백종관 기자] 

 

- ‘정치인·공무원 출입 금지’ 스티커 부착, 업소간판 집단 소등 등 방역대책에 항의

- 자영업비대위 “22일 광화문에서 총궐기 진행”… 경찰 “원칙적으로 대응할 것”

 

코로나19 대폭 확산에 따라 정부가 특별방역대책 내놓은 가운데, 이에 반발하는 자영업자들이 집단휴업에 나서는 방안을 고려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외식업중앙회 등 6개 소상공인 단체로 구성된 ‘코로나 피해 자영업 총연대(코자총)’는 20일 “전국동맹 집단휴업을 결의했다”고 밝혔다. 특히 오는 23일까지 집단휴업에 대한 찬반 투표를 진행해 가결될 경우, 전국적으로 집단휴업에 돌입하겠다는 계획이다.

 

코자총은 정부 방역대책을 규탄하기 위해 각 업소별 출입문에 ‘자영업 눈물을 외면한 정치인, 정책을 결정하는 공무원 출입을 금함’이라고 적힌 스티커를 부착할 방침이다. 또한 27일과 28일 이틀 동안 오후 5시부터 9시까지 업소 간판을 집단 소등하기로 했다. 이외에도 자영업자 손실보상금 소급 적용을 청구하는 집단소송도 진행한다.

 

코자총은 “정부와 방역당국은 최근 확진자 급증, 위중증·사망과 속출로 특별방역대책을 시행하면서도 대표적 서민 업종이면서 방역 일선에 있는 자영업 종사자의 현실적인 피해보상 및 진흥책 없이 영업시간 제한, 집합 인원 제한, 방역지침 강화를 강제하며 일방적 희생을 강요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 다른 자영업 단체인 전국자영업자비상대책위원회(자영업비대위)는 정부 방역대책에 반대하는 총궐기를 오는 22일 오후 3시에 서울 광화문에서 진행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자영업비대위는 “수많은 자영업자를 떠내 보내고 함께 울었던 합동분향소가 치워진 지 얼마 되지도 않았는데, 우리는 또 이렇게 벼랑으로 내몰린다”고 호소했다.

 

한편 자엽업자들의 대규모 집회 진행소식이 알려지자 경찰은 해당 집회에 대해 원칙적으로 대응하겠다는 입장을 내놨다.

 

최관호 서울경찰청장은 오늘 기자간담회에서 “자영업자들이 요즘 코로나19 때문에 굉장히 어렵지만, 방역이라는 공공이익을 위해 원칙적으로 대응하는 것이 불가피하다”며, “집회 허용 인원 299명을 넘으면 해산 조치하고 주동자를 사법처리하겠다”고 밝혔다.

 

백종관 기자 jkbaek17@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네이버 블로그
기사입력: 2021/12/20 [15:42]  최종편집: ⓒ 한국인권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1/39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