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인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北 “유엔 북한인권결의안은 명백한 주권침해…대북 적대시 정책 산물”
 
한국인권신문 기사입력  2021/11/21 [15:48]

▲ 지난 10월 10일 조선노동당 창건 76돌 기념강연회에서 연설하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모습 (사진=연합뉴스)

 

[한국인권신문=백종관 기자] 

 

- 北 “북한인권결의안은 적대 세력들의 대조선 적대시 정책과 이중 기준의 산물”

- “적대 세력이 고안해낸 날조 자료들로 일관된 것, 상투적인 모략문서에 불과”

 

북한이 유엔의 북한인권결의안 채택에 대해 “엄중한 주권침해 행위로 강력히 규탄하며 전면 배격한다”고 21일 밝혔다.

 

북한 외무성 대변인은 이날 조선중앙통신을 통한 담화에서 “17일 미국을 비롯한 적대 세력은 유엔 총회 76차 회의 3위원회 회의에서 우리의 인권 실상을 헐뜯는 반공화국 인권결의를 강압 채택 했다”며 반발하고 나섰다.

 

대변인은 이번 북한인권결의안이 “적대 세력들의 대조선 적대시 정책과 이중 기준의 산물”이라면서, “우리 공화국 영상에 먹칠하려는 엄중한 주권 침해 행위로 강력 규탄하며 전면 배격한다”고 밝혔다.

 

이어 “결의안은 우리에 대한 체질적인 거부감과 편견에 쩌든 적대 세력들이 고안해낸 날조 자료들로 일관된 것으로서 상투적인 모략문서에 불과하다”고 주장했다.

 

또한 대변인은 “우리에게 있어서 인권은 곧 국권”이라면서 “우리는 우리의 국권을 침해하는 그 어떤 시도에 대해서도 절대로 용납하지 않을 것이며, 적대 세력들의 가증되는 적대시 책동에 끝까지 강경대처해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외에도 담화에는 “인민대중제일주의 정치가 국가 활동과 사회생활 전반에 구현된 우리나라에서 국가의 모든 노선과 정책은 인민의 권익을 최우선, 절대시하고 인민의 복리를 증진시키는데 철저히 복종되고 있다”는 주장도 포함됐다.

 

아울러 ‘인권문명국’으로 자처하는 미국과 서방이 “인종차별과 타민족배타주의, 여성폭행, 경찰폭력, 총기류범죄 등 끔찍한 인권기록을 가지고 있는 세계 최악의 인권유린국들”이라며 “이들에게 마땅한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유엔총회 산하 제3위원회는 지난 17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유엔본부에서 회의를 열고 코로나19이후 인권 상황 악화에 대한 우려 및 백신 배포 협력 요구 등 북한 정권의 인권침해를 규탄하는 북한인권결의안을 17년 연속으로 채택했다. 이 결의안은 다음 달 유엔총회 본회의에 상정된다.

 

백종관 기자 jkbaek17@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네이버 블로그
기사입력: 2021/11/21 [15:48]  최종편집: ⓒ 한국인권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1/39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