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 복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광주시, 심리·금융 지원 서비스 연계… 서민 정신건강 회복 지원 강화
 
한국인권신문 기사입력  2021/04/05 [15:53]

▲ 광주광역정신건강복지센터와 신용회복위원회 광주서민금융통합지원센터가 시민 신용회복과 정신건강서비스 제공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광주시/제공)

 

[한국인권신문= 광주·전남·충청 취재본부 이길주 기자] 

 

- 광주광역정신건강복지센터와 광주서민금융통합지원센터 업무협약
- 코로나19 위기 속 신용회복 및 정신건강 서비스 지원 협력

광주광역시가 코로나19 장기화로 소상공인을 비롯한 서민들의 정신건강 회복을 위해 취약대상 발굴 및 심리지원을 강화한다고 5일 밝혔다.
 
광주시는 이날 광주광역정신건강복지센터와 신용회복위원회 광주서민금융통합지원센터가 시민 신용회복과 정신건강서비스 제공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전했다.
 
시에 따르면 먼저 서민금융통합지원센터는 자살 및 중독문제 등으로 인한 정신건강고위험군 발견 시 정신건강복지센터에 심리지원 서비스를 연계하고, 정신건강복지센터는 상담자 중 경제적 취약대상을 발굴해 금융지원 서비스를 받도록 할 계획이다.
 
또 양 기관은 찾아가는 심리상담 서비스, 광주서민금융통합지원센터 종사자 대상 생명지킴이 양성 교육지원, 다양한 매체를 통한 홍보 등을 협력하기로 했다.
 
특히 광주시는 광주서민금융통합지원센터 이용자들의 편의성과 접근성을 높이기 위해 QR코드 배너를 활용해 마음건강 자가검진과 다양한 정보도 제공할 계획이다.
 
아울러 신용회복위원회 광주서민금융통합지원센터는 광주지역 저소득·저신용 서민에게 저리 자금 및 채무조정 지원, 고용-복지 연계 지원 등 원스톱 맞춤형 서민금융 지원을 하고 있다.
 
임진석 시 건강정책과장은 “경제적 위기로도 힘든 시민에게 우울·자살 등 정신건강문제가 발생하면 그 어려움을 혼자 힘으로 이겨내는 것이 쉬운 일이 아니다”며 “이번 협약을 통한 양 기관의 협조가 광주 서민들의 신용회복과 마음 챙김에 한 줄기 빛으로 작용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길주 기자 liebwhj@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네이버 블로그
기사입력: 2021/04/05 [15:53]  최종편집: ⓒ 한국인권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1/39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