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 사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정 총리 “내일부터 기본 방역수칙 의무화… 재확산 경계심 가져야”
 
한국인권신문 기사입력  2021/03/28 [18:06]

▲ 모두발언중인 정세균 국무총리

 

[한국인권신문=조선영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가 28일 “내일부터 거리두기 단계와 관계없이 모든 시설에서 관리자, 종사자, 이용자가 함께 지켜야하는 기본방역수칙이 의무화 된다”면서 방역 당국, 관계부처, 각 지자체에 현장의 이행력을 최대한 끌어올려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정 총리는 이날 오후 주재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더욱 속도를 내야 하는 2분기에 4차 유행이 현실화 된다면 일상회복의 꿈은 그만큼 멀어질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정 총리는 “주말임에도 불구하고 어제와 오늘 확진자 수가 500명대를 오르내리고 있다”며 “직장, 가족모임, 목욕탕, 식당 등 일상생활 속에서 감염되는 사례뿐만 아니라 돌봄시설, 교회, 학원, 방문판매 등 이미 여러 차례 집단감염을 경험했던 곳에서 다시 코로나19가 발생하고 있어 우려스럽다”고 말했다.

 

또한 “300~400명대에서 계속 정체된 확진자 수, 장기간 지속돼 온 거리두기로 인해 방역당국은 긴장이 느슨해지고, 국민들께서는 무감각해진 것은 아닌지 매우 걱정된다”고 말하며 “답답함, 무력감, 피로감이 우리의 경계심을 허물 때 항상 코로나19는 다시 고개를 들었던 과거의 경험을 기억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내일부터 거리두기 단계와 관계없이, 모든 시설에서 관리자, 종사자, 이용자가 함께 지켜야 하는 ‘기본방역수칙’이 의무화 된다”면서, “방역 당국, 관계부처, 각 지자체에 현장의 이행력을 최대한 끌어올려주기 바란다”고 주문했다.

 

한편 정 총리는 “일주일 앞으로 다가온 부활절도 이번 주 방역의 위험요인 중 하나”라면서 “이번 부활절이 교회 방역의 모범을 보여주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조선영 기자 ghfhd3628@daum.net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네이버 블로그
기사입력: 2021/03/28 [18:06]  최종편집: ⓒ 한국인권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1/39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