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 사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정 총리 "AZ백신 접종 중단할 이유 없다… 안전성 신속히 조사"
 
한국인권신문 기사입력  2021/03/19 [12:41]

▲ 정세균 국무총리

 

[한국인권신문=백종관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가 19일 아스트라제네카(AZ)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의 안전성 논란에 대해 “정부는 국제기구의 검증결과와 현재까지 확인된 이상반응 사례 등을 감안할 때, 국내에서 진행 중인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을 중단할 이유가 없다고 판단한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오전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을 계속해서 확대해 나가야 하는 상황에서 국민들께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안전성에 조금이라도 의문을 갖거나 불안감을 느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정 총리는 질병관리청에 “예방접종전문위원회를 신속히 소집해 최근 WHO(세계보건기구)·EMA(유럽의약품청) 등의 평가 자료와 국내 이상반응 사례를 전문가들과 함께 충분히 검토해 명확하게 입장을 정리하라”고 지시했다.

 

아울러 식품의약품안전처에 대해선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혈전 유발 가능성에 대해 전문적이고 과학적인 평가를 수행하고, 그 결과를 투명하게 공개해달라”고 주문했다.

 

다만 정 총리는 “정부는 국제기구의 검증결과와 현재까지 확인된 이상반응 사례 등을 감안할 때, 지금 국내에서 진행 중인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을 중단할 이유가 없다고 판단한다”며 예방접종을 중단없이 진행할 것을 밝혔다.

 

앞서 연이은 AZ백신과 혈전증 발생 논란에 WHO와 EMA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과 혈전 발생은 관련이 없다’는 요지의 전문가위원회 등 논의 결과를 각각 발표한 바 있다.

 

WHO는 지난 17일 성명을 통해 혈전증은 백신 접종과 무관하게 흔히 나타나는 질환이며, 백신의 이익이 혈전증 위험성보다 크다며 각국이 예방접종을 계속할 것을 권고했다.

 

또한 EMA는 안전성위원회를 개최하고 이 백신이 혈전의 전체적인 위험 증가와 관련돼 있지 않다고 18일 WHO와 같은 결론을 발표했다.

 

백종관 기자 jkbaek17@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네이버 블로그
기사입력: 2021/03/19 [12:41]  최종편집: ⓒ 한국인권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1/39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