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 외교/안보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미 국무부 "인권은 美 외교안보 목표의 중심… 北 인권유린 반대해야"
 
한국인권신문 기사입력  2021/03/18 [11:42]

▲ 정의용 외교부 장관(오른쪽)과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부 장관이 17일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에서 열린 한미 외교장관 회담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연합)

 

[한국인권신문=백종관 기자]

 

- 블링컨 미 국무장관 “북한 권위주의 정권의 자국민 인권유린과 학대에 반대하고 맞서야”

 

미 국무부가 외교·안보 정책의 주요 목표로 북한 인권을 꼽으며 인권 문제가 미 외교 정책 중심이라는 원칙적 입장을 강조했다.

 

미국의소리(VOA)에 따르면 절리나 포터 부대변인은 17일(현지시간) 브리핑에서 북한 인권 문제를 비핵화 정책의 일부로 다루겠느냐는 질문에 “일반적으로 말하자면 인권은 미국의 외교 정책과 국가 안보 목표의 중심”이라고 밝혔다.

 

또한 “우리는 여전히 북한의 핵 활동을 우려한다”며 “북한 비핵화에 전념하고 있다”라는 입장을 재확인했다.

 

이어 북한 정책 재검토에 관해서 포터 부대변인은 “북한이 이웃 나라들과, 더 넓게는 국제사회에 야기하는 위협을 해결하기 위한 모든 가용한 선택지에 대한 평가가 포함된다”고 설명하며, “우리는 정부를 통틀어 나오는 다양한 의견과 싱크 탱크, 외부 전문가들의 조언을 통합하는 짜임새 있고 상세한 정책 프로세스를 계속 이끄는 중”이라고 밝혔다.

 

앞서,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도 17일 방한 일정 중 정의용 외교부장관과의 회담에서 “북한의 권위주의 정권은 자국민에 대해 광범위하고 체계적인 학대와 인권유린을 계속하고 있다”며 “우리는 기본적 권리와 자유를 수호하고 이를 억압하는 이들에 반대하고, 맞서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블링컨 장관은 “우리는 자유롭고 열린 인도·태평양과 인권, 민주주의, 법치를 위한 공동의 시각을 (한국과) 달성할 수 있기 바란다”며 인권문제에 관해 한국이 동참하길 바란다는 점을 시사했다.

 

또한 “수십 년 동안 한·미 동맹은 역내 안보의 보루였고, 우리가 해야 할 일은 동맹을 유지하는 것뿐 아니라 강화시키는 것이다. 그렇게 함으로써 앞으로 다가올 수십 년의 기반을 닦는 것”이라며 “그게 우리가 오늘 여기 와 있는 이유”라고 강조했다.

 

한편 정부는 이런 미국의 기조에도 불구하고 올해 3년 연속으로 유엔 인권이사회의 북한인권결의안 초안 공동제안국에 참여하지 않았다. 그런데 블링컨 장관은 북한 정권의 인권 유린에 대해 함께 대응하자고 한 것이다. 

 

이런 북한 인권 정책 관련 인식차에 외교부는 회담 뒤 보도자료에서 “두 장관은 확대 회담 뒤 한반도 문제에 대한 심도 있는 추가 협의를 위해 집무실로 자리를 옮겨 25분간 당국자 한 명씩만 배석한 채 단독 회담을 했다”고 밝혔다.

  

백종관 기자 jkbaek17@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네이버 블로그
기사입력: 2021/03/18 [11:42]  최종편집: ⓒ 한국인권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1/39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