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 사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한국, ‘코로나19’ 시대 살기 좋은 나라 4위… 1위는 뉴질랜드
 
한국인권신문 기사입력  2020/11/25 [18:59]

 

[한국인권신문=백종관 기자] 

 

한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시대에 살기 좋은 나라 순위에서 4위에 올랐다.

 

24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이 발표한 ‘코로나19 회복 순위’에서 한국은 82.3점을 받아 53개국중 4위를 기록했다.

 

블룸버그는 이번 순위가 경제 규모가 2천억 달러(약 221조5천억원) 이상인 53개국을 대상으로 지난 한 달간 인구당 확진자 및 사망자 수, 백신 공급계약 체결 건수, 검사 역량, 이동 제한 정도 등 10개 지표를 평가한 것이라고 밝혔다.

 

한국(82.3점)은 코로나19 검사와 역학조사를 효과적으로 실시했다는 점에서 높은 점수를 받았고, 코로나19 발생 수주 만에 자체 개발한 진단키트를 사용하고 드라이브스루 검진소를 운영했다는 점도 긍정적으로 평가됐다.

 

▲ 24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이 발표한 ‘코로나19 회복 순위’ 출처=블룸버그

 

1위는 빠르고 결단력 있는 대처를 했다는 평가로 뉴질랜드(85.4점)가 차지했다.

 

뉴질랜드는 코로나19 사망자가 발생하기 전인 지난 3월 26일부터 봉쇄조치를 시행했으며, 관광산업 의존도가 높음에도 국경을 빠르게 통제했다. 또한 뉴질랜드가 미국 제약사 화이자와 독일 바이오엔테크가 함께 개발 중인 백신을 공급받기로 한 점도 반영됐다.

 

2위는 일본(85점)으로 봉쇄조치를 하지 않고도 코로나19에 잘 대처했다는 게 블룸버그의 평가다.

 

서로 신뢰하고 정책에 순응하는 일본 국민들이 앞장서서 마스크를 착용하고 붐비는 장소를 피했다는 점에 높은 점수를 받았다. 또 인구가 1억2천만명이 넘지만, 코로나19 중증 환자가 331명에 불과하다고 블룸버그는 설명했다.

 

3위는 대만(82.9점)으로 작년 12월 중국에서 코로나19가 발생한 이후 빠르게 출입국을 통제했으며, 마스크 재고 및 확진자 동선을 알려주는 앱도 도입됐다. 또한 대만에서는 200일 넘게 확진자가 발생하지 않았다고 블룸버그는 덧붙였다.

 

한편 최하위권으로는 페루(51위·41.6점), 아르헨티나(52위·41.1점), 멕시코(53위·37.6점)이 꼽혔다.

 

또한 이탈리아(40위·54.2점), 스페인(41위·54.2점), 프랑스(45위·51.6점), 벨기에(50위·45.6점) 등 유럽 주요국들도 부진한 성적표를 받았다.

 

백종관 기자 jkbaek17@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네이버 블로그
기사입력: 2020/11/25 [18:59]  최종편집: ⓒ 한국인권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1/39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