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 국민권익위원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전현희 권익위원장, 아시아 여성 리더들과 반부패 국제공조 확대 논의해
 
한국인권신문 기사입력  2020/11/21 [13:53]

▲ 전현희 국민권익위원회 위원장이 20일 밀레니엄힐튼서울에서 열린 국제반부패회의(IACC)의 성공 개최를 위한 '주한 외국대사 초청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 한국인권신문

 

[한국인권신문=백종관 기자] 

 

- 제19차 국제반부패회의 앞두고 亞 6개국 주한대사와 간담회 

 

전현희 국민권익위원장이 20일 인도, 태국 등 아시아 6개국 주한 대사를 초청해 그간 한국의 반부패 노력과 성과를 공유하고 반부패 국제공조를 논의하는 자리를 가졌다.

 

국민권익위원회(위원장 전현희)가 다음달 1일부터 4일까지 서울에서 열리는 IACC(국제반부패회의)의 성공적 개최를 위해 20일 밀레니엄 힐튼 서울에서 아시아 6개국 주한 대사 초청 정책간담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간담회는 전현희 위원장이 아시아 주요국을 대표하는 여성 리더인 주한 여성대사들을 초청해 이루어지는 것으로 인도, 태국, 방글라데시, 브루나이, 키르기스스탄, 파키스탄 6개국의 주한대사가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국민권익위는 제19차 IACC의 성공적 개최를 위한 각국의 적극적 관심과 협조를 요청하는 한편, 한국 정부의 반부패 노력과 성과도 소개했다.

 

또한 국제반부패회의의 한국 개최를 계기로 국제사회와의 반부패 관련 정보교류와 협력 등 국제공조를 확대하는 방안에 대해서도 논의했다.

 

▲ 20일 밀레니엄힐튼서울에서 열린 국제반부패회의(IACC)의 성공 개최를 위한 '주한 외국대사 초청 간담회'   © 한국인권신문

 

국제반부패회의는 세계 최대 규모의 반부패 민·관 합동 포럼으로 독일에 본부를 두고 있는 국제비정부기구인 국제투명성기구(TI)와 개최국 정부가 공동 주최하며, 1983년 미국 워싱턴에서 처음 개최된 후로 격년마다 세계 각지에서 개최되고 있다.

 

특히 이번 회의는 “Designing 2030: Truth, Trust and Transparency(우리가 만들어갈 미래 2030: 진실, 신뢰, 투명성)”라는 주제로 첫 온라인 화상회의로 개최되어 전 세계인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세계 각국 정부의 장・차관, 국제기구, 국제 NGO 수장, 기업 CEO 등 140여개국의 3천명 이상의 반부패 전문가들이 참여할 예정이다.

 

특히, 국민권익위는 국제사회의 다양한 경험을 공유하며 대응방안을 모색하는 뜻깊은 회의가 될 수 있도록 각국 대사들에게 제19차 IACC를 적극 알리고, 반부패 전문가가 적극적으로 참여할 수 있도록 협조를 구했다고 밝혔다.

 

아울러 이번 정책간담회에 참석하지 못한 각국 주한대사관에는 제19차 IACC 홍보자료를 제공해 적극적인 관심과 참여를 당부했다.

 

백종관 기자 jkbaek17@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네이버 블로그
기사입력: 2020/11/21 [13:53]  최종편집: ⓒ 한국인권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1/39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