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 정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文대통령 바이든과 첫 통화… "북핵 해결 긴밀히 협력"
 
한국인권신문 기사입력  2020/11/12 [11:55]

▲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청와대 관저 접견실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과 전화 통화하고 있다.  청와대/제공    © 한국인권신문

 

[한국인권신문=백종관 기자] 

 

- 文대통령-바이든, 14분간 첫 통화… 바이든 韓, 인도태평양 안보 번영 핵심축

- 양 측 “한반도 비핵화·평화 위해 긴밀히 협력할 것”

- 바이든 “한국 매우 훌륭하게 코로나 대응, 문 대통령에 경의”

 

12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과 문재인 대통령은 첫 정상통화에서 북한 핵문제 해결을 위해 긴밀히 협력하기로 했다.

 

문 대통령은 “한반도와 역내 평화·번영의 기반이 되어온 한미동맹의 미래지향적 발전과 한반도 비핵화 및 항구적 평화 정착을 위해 긴밀히 소통하자"고 말했고, 바이든 당선인은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해 긴밀히 협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과 바이든 당선인이 이날 오전 9시부터 14분간 이뤄진 첫 정상통화에서 이같이 말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특히 바이든 당선인은 “한국은 인도·태평양 지역의 안보와 번영의 핵심축”이라며 “한국에 대한 방위공약을 확고히 유지할 것”이라며 한미동맹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바이든 당선인이 펜실베이니아주 필라델피아 한국전 참전 기념비를 찾아 헌화한 점 등을 거론하면서 “한미동맹의 굳건함을 재확인했다”며 한미관계 발전과 한반도 평화 정책에 대한 바이든의 관심에 감사의 뜻을 표했다.

 

이어 강 대변인은 양측이 코로나19 및 기후변화 등 글로벌 현안 대응에 있어서도 협력을 확대해 나간다는 데 공감했다고 전했다.

 

통화 중 바이든 당선인은 “코로나19와 관련 한국과 미국에서 같은 날 코로나 확진자가 발생했는데 한국이 매우 훌륭하게 코로나에 대응해 온 데 대해 문 대통령께 경의를 표한다”고 말했다. 

 

또한 바이든 당선인은 코로나19와 관련해 “미국이 한국과 같이 대응하려면 아직 갈 길이 멀다. 다행히 백신이 개발되고 있어 길이 열리고 있으며, 지금부터 신행정부 출범 시까지 코로나 억제를 위해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강 대변인은 나아가 문 대통령과 바이든 당선인이 내년 1월 바이든 당선인의 대통령 취임 후 가능한 한 조속히 만나 직접 대화할 기회를 갖기로 했다고 전했다.

 

백종관 기자 jkbaek17@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네이버 블로그
기사입력: 2020/11/12 [11:55]  최종편집: ⓒ 한국인권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1/39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