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아동/청소년/다같이 > 일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동작구, 아동 인권 보호 위해 '만 3세 아동 소재‧안전 전수조사' 실시
 
한국인권신문 기사입력  2020/11/12 [10:38]

 

[한국인권신문=조선영 기자] 

 

- 직접 가정을 방문해 아동안전확인, 양육환경, 아동 소재파악 등 실시…

 

동작구(구청장 이창우)가 다음달 말까지 아동의 인권 보호를 위해 ‘2020년 만3세 아동 소재‧안전을 위한 전수조사’를 실시한다고 12일 밝혔다.

 

대상은 유치원‧어린이집에 다니는 아동을 제외한 가정 내 양육 중인 동작구 거주 만 3세(2016년도 출생) 아동 331명이다.

 

만 3세는 가정양육에서 공적 양육체계로 본격 진입하는 시기로 아동이 본인의 의사를 적정수준으로 표현할 수 있다.

 

구는 지난해 355명을 대상으로 전수조사를 실시, 아동 354명의 소재 및 안전을 확인하고 1명에 대해서는 사례관리 대상으로 선정해 교육급여‧차상위의료지원 등 공적제도 복지서비스를 안내하였다.

 

조사는 각 동주민센터 아동행복지원담당자 및 복지플래너가 2인 1조를 구성해 가정을 직접 방문하고 체크리스트를 통해 대면조사한다.

 

구체적 조사내용으로는 ▲아동 신체손상, 발육부진‧영양실조‧위생상태 관찰 등 안전확인 ▲보호자의 복지‧사회서비스 연계 희망 여부 등 양육환경 조사 ▲아동 소재파악 등이다.

 

구는 면밀한 아동안전 조사를 바탕으로 위기 상황에 있는 아동을 적극 발굴해 양육환경 개선에 필요한 맞춤형 복지서비스를 연계‧지원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아동 학대가 의심되는 경우, 동 사례회의를 거쳐 아동학대 전담공무원에 신고조치하며, 3회 이상 방문시에도 아동의 소재확인이 불가한 경우 등에는 동작경찰서에 수사를 의뢰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한, 구는 지난 7월 동작경찰서와 복지 사각지대 발굴 및 위기가정 재발방지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위기가정 통합지원센터’를 개소했다.

 

구는 지난달까지 112 신고가구 중 통합지원센터에 77건이 의뢰됐으며, 105차례 상담과 52번의 사례회의를 거쳐 종합사회복지관, 장애인복지관 등 사회복지기관 연계, 복지급여 신청 등 공적자원, 후원물품 지원 등의 서비스를 연계했다.

 

박주일 아동청소년과장은 “이번 전수조사를 통해 아동 안전 관리 사각지대를 해소하고, 위기에 처한 아동을 적극 발굴해 아이들이 행복한 양육환경을 조성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조선영 기자 ghfhd3628@daum.net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네이버 블로그
기사입력: 2020/11/12 [10:38]  최종편집: ⓒ 한국인권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1/39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