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생/노동자/근로자 > 민생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오늘 '전태일50주기 추모문화제'개최… 시민 300명 대합창 선보여
 
한국인권신문 기사입력  2020/11/06 [11:37]

▲ 우리모두 전태일문화제 포스터  © 한국인권신문

 

[한국인권신문=백종관 기자] 

 

- 6일(금)18시 전태일다리에서 진행, 전태일 추모의 달 하이라이트 될 듯

- 시민 300명이 부른 추모곡 영상 모아 400인치 LED에 송출, 미디어 대합창 완성

 

300명의 시민이 각각 부른 전태일 추모곡 영상이 하나로 합쳐져 전태일다리에 설치된 400인치 LED 화면을 통해 울려 퍼진다.

“지금도 파고드는 소리…근로기준법을 지켜라, 헛되이 말라”

 

서울시는 6일(금) 18시, 종로구 전태일다리(버들다리)에서 전태일 추모의 달(10.14.~11.15)행사의 하이라이트인「전태일50주기 추모문화제」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추모문화제는 우리나라 노동운동의 상징인 ‘아름다운 청년 전태일’을 추모하고 함께 기억하기 위한 전태일50주기 ‘2020 우리모두 전태일문화제’ 행사 중 하나다.

 

시는 ‘불꽃’, ‘바람’, ‘함성’ 총 3막으로 구성된 추모문화제에서 전태일 그리고 이 시대 노동자인 우리 모두의 이야기를 다양한 문화 공연으로 풀어낼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번 문화제 1막 <불꽃>은 전태일정신을 기리기 위한 타악그룹 붐붐의 대북미디어 공연으로 연다. 이어 양대 노총노동자와 비조직노동자, 시민 등으로 구성된 이소선합창단이 ‘영원한 노동자’ 합창 공연을 선보인다.

 

2막 <바람>은 현대 노동 운동사를 대표하는 故문익환 목사, 백기완 작가, 故이소선(전태일 어머니) 3인의 영상 메세지로 시작된다. 이와 함게 (사)한국민족춤협회의 깃발춤과 전태일을 기억하고 그 뜻을 이어 나갈 것을 약속하는 노동자 대표 8인의 ‘추모시 낭독’도 이어진다.

 

추모문화제의 피날레를 장식할 3막 <함성>은 시민 300여명이 직접 참여해 전태일 정신을 기리고, 한 달간의 추모의 달 의미를 새겨보는 ‘전태일 추모곡 대합창 프로젝트’로 꾸며진다.

 

시민 300여명이 각자의 위치와 장소에서 부른 전태일 추모곡 영상은 무대 전면 400인치 대형 LED에 모자이크 식으로 배치돼 마치 300명이 전태일 다리에 모여 합창을 하는 것과 같은 장관을 연출한다.

 

이번「전태일 50주기 추모문화제」는 코로나19 확산 예방을 위해 ‘우리모두 전태일문화제 홈페이지(www.taeil50.org)’와 유튜브 채널 전태일TV, 페이스북 ‘전태일 재단’에서 실시간으로 중계된다.

 

장영민 서울시 노동정책담당관은 “전태일 추모문화제는 시민, 노동자, 예술가가 함께 아름다운 청년 전태일을 기억하고 추모하는 자리”라며 “앞으로 일주일 가량 남은 전태일 추모의 달의 다양한 행사에 시민들이 직접 참여해 노동의 참된 가치와 권리를 한번 더 생각해 보길 바란다”고 말했다.  

 

백종관 기자 jkbaek17@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네이버 블로그
기사입력: 2020/11/06 [11:37]  최종편집: ⓒ 한국인권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1/39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