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권 > 위원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같은 박사학위 다른 강사료… 인권위 “차등지급은 차별”
 
한국인권신문 기사입력  2020/10/22 [18:07]

 

[한국인권신문=백종관 기자] 

 

- 진정인 "공무원 아니라고 강사비 적게 받아"
- 인권위 "지식, 학위, 경력 등 동등하다면 같은 처우해야… 차등지급은 차별"

 

동등한 정도의 지식, 학위, 경력 등을 갖춘 강사에게 공무원이 아니라는 이유로 차등한 강사료를 지급하는 것은 차별이라는 국가인권위원회의 판단이 나왔다.

 

인권위는 22일 "동등한 정도의 지식·학위·경력을 갖춘 6급 이하 교육공무원(교사)과 교육공무직원에게 차등한 강사료를 지급하는 것은 차별이라 판단했다"며 "해당 교육감에게 공동교육과정 강사비 책정 기준을 개정할 것을, 고등학교장에게 개정된 기준에 따라 강사비를 지급할 것을 권고했다"고 밝혔다.

 

인권위에 따르면 교육학 박사학위를 소지한 진정인은 교육공무직(전문상담사)으로 2020년 5월에서 7월까지 ○○○○교육청이 시행하는 공동교육과정의 심리학 수업을 담당했다.

 

진정인은 모 교육감이 박사학위를 소지한 6급 이하 교육공무원 및 공무원(이하 ‘공무원’이라 함)에 대해 일반강사 2종 강사비를 적용하는데, 진정인은 공무원이 아니라는 이유로 일반강사 3종 내 외국어ㆍ체육ㆍ전산강사 등 강사 기준을 적용하는 것은 불합리한 차별이라고 진정을 제기하였다.

 

이에 해당 모 교육감은 인권위의 조사과정에서 "교사와 교육공무직은 현행 교육법상 다른 집단에 해당하고, 강사비 책정 기준을 총 3단계로 분류한 것은 공무원 신분을 기준으로 분류한 것인바 진정인에게 일반강사 3종 내 외국어ㆍ체육ㆍ전산강사 등 강사비를 지급했다"고 주장하였다. 

 

인권위 차별시정위원회는 공동교육과정의 운영 목적은 공교육 내에서 학생들이 다양한 교과목을 접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는 것으로 내ㆍ외부강사가 수업을 진행할 수 있는데, 공무원과 교육공무직원은 공동교육과정에 적합한 지식, 학위, 경력 등을 갖추면 외부 강사가 될 수 있으며, 공동교육과정에서 양 집단은 본질적으로 동일한 집단이라고 보았다고 전했다.

 

또한, 공동교육과정에 적합한 동등한 정도의 지식, 학위, 경력 등을 갖추고 있다면 동등한 수준으로 처우하는 것이 합리적이라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전문상담사의 경력을 가지고 있는 진정인이 공동교육과정 수업(성격심리학 연구)에 유사경험이 있고, 더욱 전문적일 수 있음에도 같은 박사학위를 가진 공무원보다 강사료가 적게 책정된 것은, 업무 수행에 필요한 전문성 등을 고려한 차등이 아닌 공무원 신분 여부에 따른 차등이라고 볼 수 있어 합리적이라고 보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이에 인권위 차별시정위원회는 박사학위를 소지한 교육공무직이 일반강사 2종 강사료를 지급받을 수 있도록 공동교육과정 강사비 책정 기준을 개정할 것을 권고하였다.

 

백종관 기자 jkbaek17@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네이버 블로그
기사입력: 2020/10/22 [18:07]  최종편집: ⓒ 한국인권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1/39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