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 사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정세균 총리 "전국 사회적 거리두기 1단계로 하향"
 
한국인권신문 기사입력  2020/10/11 [16:52]

▲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중인 정세균 국무총리

 

[한국인권신문=백승렬] 

 

"확산세 억제 판단해, 국민 피로감과 민생경제 등 적극 고려"

"수도권은 다중이용시설 핵심 방역수칙 의무화 유지"

 

정세균 국무총리가 11일 “전국의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를 12일부터 1단계로 조정하되, 방문판매 등 위험요인에 대한 방역관리는 강화된 수준을 유지한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시설의 운영중단은 최소화하면서 대상별 위험도에 따라 정밀방역을 강화하고, 지자체의 자율권을 보장해 방역수칙 위반 시 과태료 부과 등 실효적인 방역조치가 이루어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거리두기 1단계로의 조정 하는 것에 대해 “지난 2주동안 국내발생 확진자 수는 하루평균 60명 미만으로 줄었고, 감염재생산지수도 1이하로 떨어져 확산세가 억제되고 있으며, 장기간 계속된 사회적 거리두기로 많은 국민들께서 피로감을 느끼고 있음을 판단하고, 민생경제에 미치는 부정적 영향도 적극 고려했다”고 설명했다.

 

다만 정 총리는 “진정세가 다소 더딘 수도권의 경우,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방역수칙 중 꼭 필요한 조치를 유지한다”고 밝혔다.

 

또한 “위험도가 높은 다중이용시설에 대해서는 핵심 방역수칙이 여전히 의무화되고, 음식점·카페 등 밀집 우려가 큰 업소에서는 매장내 거리두기가 계속해서 시행된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어느덧 완연한 가을로 접어들어 이달 중순부터는 단풍이 절정에 이를 전망이라고 한다. 코로나19의 여파로 올해는 산을 찾아 단풍을 즐기시려는 국민들이 더 많을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실내·외를 불문하고 사람들이 많이 모이는 곳은 코로나19로부터 안전하지 않다”고 말했다.

 

이어 “관광버스 등을 통한 단체 탐방보다는 가족 단위의 소규모 탐방을 권해드리며, 단풍놀이를 가시더라도 마스크를 반드시 착용하고 사람들과의 접촉은 피해주실 것을 부탁드린다”며 “환경부와 지자체 등 관계기관에서는 국민들께서 많이 방문하실 단풍 명소에 대한 방역관리를 강화해 주시고, 안전사고 예방에도 각별히 신경써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백승렬 0177664622@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네이버 블로그
기사입력: 2020/10/11 [16:52]  최종편집: ⓒ 한국인권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1/39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