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 복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정세균 총리 '임산부의 날'맞아 "정부가 산파되겠다" 지원 약속
 
한국인권신문 기사입력  2020/10/10 [13:09]

▲ 정세균 국무총리

 

[한국인권신문=백종관 기자] 

 

- 10일 '임산부의 날' 맞아 SNS 통해 격려글 올려

- "생명보다 더 큰 희망은 없다…, 임산부 위한 정책 발굴할 것"

 

정세균 국무총리가 오늘 ‘임산부의 날’을 맞아 저출산 극복을 위한 정책 지원을 약속했다.

 

정세균 총리는 이날 자신의 SNS를 통해 “해마다 출산율이 떨어지고 있다. 올해는 코로나로 결혼과 출산이 미뤄져 더 하락할 것으로 예측된다"면서 "인구 절벽은 더 이상 다른 나라 이야기가 아니다”라며 문제를 직시했다.

 

그는 “정부가 아무리 출산을 장려해도 출산을 포기하는 이유는 아이를 키우기 힘든 여건과 환경 때문”이라고 현실을 진단했다.

 

이어 “가장 좋은 출산 장려는 좋은 일자리와 좋은 주거환경, 공정한 교육과 안정적인 사회기반”이라고 강조하면서, “정부는 아이를 낳고, 키우기 좋은 환경을 만들기 위한 정책들을 더 많이 발굴하고 제도화하겠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정부의 노력과 함께 출산을 위한 출산 친환경 문화를 조성하는 것도 중요하다”면서 ‘임산부 배려석’의 적극 홍보를 예로 들었다.

 

▲ 대전도시철도1호선 개실 내에 설치된 임산부석에 곰인형 '테디베어' 대전도시철도/제공

 

정 총리는 “현재 버스와 지하철 등 대중교통에는 1만7000여개의 ‘임산부 배려석’이 마련돼 있지만 겉으로 드러나지 않는 초기 임산부는 사회적 오해와 편견이 두려워 이용을 꺼린다”면서 “이에 대해 정부가 나서 초기 임산부가 마음 놓고 임산부 배려석을 이용할 수 있도록 더 적극적으로 홍보를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또 “‘출산 경력단절’도 임신을 꺼리는 이유”라며, “출산 후 경력단절이 없도록, 관련 제도를 다시 한번 꼼꼼하게 점검하고 강화하겠다”고 약속의 말을 전했다.

 

그러면서 “생명보다 더 큰 희망은 없으며, 지금 임산부들이 품고 있는 것은 내일의 행복이자 우리 사회의 희망이다. 정부가 기꺼이 임산부 여러분의 산파가 되겠다”며 글을 마쳤다.

 

백종관 기자 jkbaek17@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네이버 블로그
기사입력: 2020/10/10 [13:09]  최종편집: ⓒ 한국인권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1/39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