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 사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서울시민 10명 중 4명 코로나19로 ‘정신건강 나빠져’…여가‧여행 제약 가장 힘들어
 
한국인권신문 기사입력  2020/09/21 [07:00]

 

[한국인권신문=백종관 기자] 

 

- 서울시민 3,983명 대상 코로나19로 인한 어려움 실태조사,,, IBM AI챗봇 이용해 결과 분석

- 코로나19로 육체(25%)보다 정신 건강(40%) 더 나빠져... 고립과 단절, 경제적 어려움 등

- 여가 활동 및 여행 제약(32%), 사람 간 교류 제한(26%), 실업, 소득 감소(24%) 순으로 어려움

 

서울시가 지난 7월~8월 ‘코로나19 이후 달라진 시민 일상’에 대한 실태를 조사하고 한국아이비엠(IBM)의 왓슨 어시스턴트(Watson Assistant) 기술력을 활용한 인공지능(AI)챗봇으로 분석한 결과를 발표했다. 서울시 누리집 및 블로그 등 온라인과 모바일을 통해 10대에서 80대까지 서울시민 3,983명이 응답했다. 

 

코로나19가 발생하기 이전과 비교할 때 육체적인 건강 상태가 나빠졌다는 응답은 25%, 정신적인 건강 상태가 나빠졌다는 응답은 40%로 조사에 응답한 서울시민 10명중 4명은 정신 건강이 더 나빠졌다고 응답했다. 

 

육체적 건강이 나빠진 이유로는 감염걱정, 답답함과 무기력함, 운동 감소, 고립된 생활 등이라고 응답했으며, 정신적 건강이 나빠진 이유로는 경제적 어려움, 경기 침체, 거리두기로 인한 여가 생활 부족, 야외 활동 감소, 사람들과 교류 단절과 대인관계 부족이라고 응답했다.

 

▲ 정신적 건강이 나빠진 이유 서울시/제공

 

이어서 사회적 거리두기 정책에 대한 의견 조사 결과 서울시민 92%는 꼭 필요하다고 느낀다고 응답했다. 코로나19 감염을 줄이기 위해 실천할 수 있는 가장 강력한 방법이 사회적 거리두기이며 시민들도 필요성을 인지하고 불편을 감수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사회적 거리두기로 30%의 시민들은 고립감을 느끼고 있다고 응답했다. 고립감을 느끼지 않는다고 응답한 70%는 학교나 직장생활을 유지하면서 적절한 사회적 거리 두기를 유지하고 있는 것이 비교적 고립감을 느끼지 않는 요인으로 나타났다.

 

정선애 서울혁신기획관은 “이번 조사 결과에서도 알 수 있지만 코로나19가 장기화되면서 여가 활동, 여행, 사람간의 교류 제한 등으로 인해 시민들이 고립감 및 단절 등 어려움을 겪고 있고 이는 점점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어 "모든 시민이 어렵지만 특히 장애인, 장기간 등교하지 못하는 학생, 돌봄이 필요한 유아와 어린이, 매출 부진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 자영업자와 취업 준비생 등이 특히 더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고 이에 대해 서울시 차원의 대책 뿐만 아니라 기업의 사회공헌 활동과 연계하여 협력할 방법을 찾고 있다"고 밝혔다.

 

백종관 기자 jkbaek17@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네이버 블로그
기사입력: 2020/09/21 [07:00]  최종편집: ⓒ 한국인권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1/39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