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 사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천만시민 멈춤 주간', 한강공원 모임도 잠시 멈춰주세요
 
한국인권신문 기사입력  2020/09/08 [11:30]

 

[한국인권신문=백종관 기자] 

 

- 서울시, 한강공원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한 추진 대책 발표

- 여의도·뚝섬·반포한강공원 밀집지역 24시간 통제, 전체 매점․주차장 이용시간 단축 

- 모두의 안전 위해, 주말에는 한강공원 대신 각 가정에서 가족과 함께

 

서울시가 한강공원 내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추진대책을 마련하고, 오늘(8일)부터 시행에 나선다고 밝혔다.

 

이번 대책은 서울시 ‘천만시민 멈춤 주간’ 동안 한강공원에서도 모임을 잠시 멈추자는 취지로, ▴주요공원 밀집지역 통제 ▴매점․주차장 이용시간 단축 ▴야간 계도 활동 강화 등을 포함한다.

 

먼저, 이용객이 많은 여의도․뚝섬․반포한강공원의 일부 밀집지역은 오늘(8일) 오후 2시부터 시민 출입을 통제한다.

※ <공원별 통제구간>

 - 여의도 : 이벤트광장, 계절광장- 뚝섬 : 자벌레 주변 광장(청담대교 하부 포함)- 반포 : 피크닉장 1, 2

 

공원 내 전체 매점(28개소) 및 카페(7개소)는 매일 21시에는 문을 닫고 시민 안전을 위한 노력에 동참한다.또한 11개 한강공원 주차장(43개소)도 21시 이후에는 진입할 수 없다.

 

공원 내 야간 계도 활동 강화를 통해 21시 이후 음주․취식 자제를 권고할 예정이며, 이용자 간 2m 거리두기 및 마스크 착용에 대한 계도․홍보도 지속 시행한다.

 

이번 조치는 서울시 ‘천만시민 멈춤 주간’이 종료될 때까지 지속될 예정이다.

 

서울시 한강사업본부는 야외공간도 코로나19 감염 위험으로부터 자유로울 수 없는 상황에서, 수도권 거리두기 2.5단계 시행에 따른 풍선효과로 한강공원 방문객이 급증하여 대책을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서울시 코로나19 발생률을 줄이기 위해서라도, ‘천만시민 멈춤 주간’ 내에는 한강공원 내 모임을 자제하고, 특히 주말에는 한강 대신 각 가정에서 가족과 함께 보내기를 강조했다.

 

신용목 한강사업본부장은 “천만시민의 휴식공간인 한강공원에서 모두가 안전할 수 있도록, 당분간 모임 및 음주․취식을 자제해 주시기 바란다”며, “일상의 불편과 고통이 있더라도 성숙한 시민의식을 통해 적극 협조해주실 것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백종관 기자 jkbaek17@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네이버 블로그
기사입력: 2020/09/08 [11:30]  최종편집: ⓒ 한국인권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1/39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