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 사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코로나19 극복 ‘경기희망일자리 사업’, 공공일자리 7만8천개, 전국 최대 규모
 
한국인권신문 기사입력  2020/08/14 [12:46]

 

[한국인권신문= 경기·인천 취재본부 정영혜 기자] 

 

- 올해 8월부터 코로나19 극복 위한 ‘경기희망일자리 사업’ 추진

- 경제적 취약계층에게 공공일자리 제공해 생계지원 및 지역경제 활성화 도모

- 국비 2,921억8,200만 원 총 3,273억7,900만 원 투자 (전국최대 규모) 7만8,807개 일자리 창출

 

경기도가 31개 시군과 함께 코로나19로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경기희망일자리 사업’을 추진, 총 3,273억7,900만 원의 사업비를 투자해 공공 일자리 7만8,807개 창출에 나선다고 14일 밝혔다.

 

‘경기희망일자리 사업’은 도내 경제적 취약계층에게 공공일자리를 제공함으로써 생계지원과 지역경제 활력을 높이고자 경기도가 행정안전부와 함께 추진하는 사업이다.

 

도는 국비 2,921억8,200만 원, 지방비 351억9,700만 원 등 총 3,273억7,900만 원의 사업비를 투자한다. 이는 전국 17개 광역지자체에서 추진 중인 희망일자리 사업 중 최대 규모다.

 

사업은 생계지원이 필요한 취약계층 도민을 선발, 경기도와 시군이 추진하는 생활방역, 재해예방, 특성화사업 등 총 10개 유형의 ‘공공 일자리 사업’에 참여할 수 있도록 인건비 등을 지원하는 방식으로 추진된다.

 

구체적으로 경기도 사업으로는 ‘경기청년 희망일자리 지원’, ‘불공정거래 도민 감시단’, ‘찾아가는 무형문화재 선생님 활동’, ‘전통시장 온라인 주문 배송요원’, ‘코로나 19 사이버 방역단’ 등이 추진된다. 시군 추진 주요 사업으로는 ‘청정계곡 단속 보조인력’, ‘산림보호’, ‘행복마을 관리’, ‘야생동물 불법포획 계도’, ‘농가일손 돕기’ 등이 있다.

 

신청자격은 만 18세 이상 도민 중 저소득층 등 취업 취약계층이거나 코로나19로 인한 실직자와 휴·폐업자 등이다. 단, 다른 일자리사업에 참여하고 있는 경우는 참여가 제한될 수 있다.

 

희망일자리 사업에 참여하면 주당 15~30시간, 일일 3~6시간가량 근무하게 되며, 일부 사업의 경우 최대 8시간까지 근무할 수 있다. 급여는 경기도 사업의 경우 생활임금을, 시군 사업은 최저임금을 각각 적용해 지급하며 4대 보험 가입도 지원된다.

 

도는 이번 사업 시행으로 경기도 사업 1,288명, 시군 사업 7만7,519명 등 총 7만8,807명에게 공공 일자리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현병천 경기도 일자리경제정책과장은 “이번 사업으로 취약계층에게는 생계지원으로, 전체적으로는 공공 서비스 확충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을 수 있을 것”이라며 “앞으로도 코로나19로 인한 경제적 피해를 최소화하고,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사업들을 지속 발굴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시행기관 및 사업별 특성에 따라 현재 사업이 진행중이거나 모집공고 또는 준비중에 있는 만큼 신청방법 등 세부사항은 경기도청(www.gg.go.kr) 및 시군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 가능하다.

 

정영혜 기자 baby51300@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네이버 블로그
기사입력: 2020/08/14 [12:46]  최종편집: ⓒ 한국인권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1/39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