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 사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오는 14일 택배 없는 날, 기사님들 푹 쉬세요!
 
한국인권신문 기사입력  2020/08/13 [02:53]

▲ '택배 없는 날' 캠페인 사진-강동구 제공

 

[한국인권신문=백종관 기자] 

 

택배업계가 택배 노동자들의 휴식을 위해 오는 14일(금) 하루를 택배 없는 날로 정해 하루 쉬어간다. 

 

12일 물류·유통업계에 따르면 CJ대한통운과 롯데, 한진 등 대형 택배사들은 14일을 '택배인 리프레시 데이'로 정해 휴무하며 17일부터 다시 배송서비스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택배 없는 날'로 인해서 오늘(13일) 온라인 쇼핑몰 등에서 주문한 상품은 다음 주 월요일(17일)부터 순차적으로 배송된다. 17일은 임시공휴일이지만 택배업계는 고객사인 전자상거래 업체들의 상황과 업무 공백에 따른 소비자 불편과 혼란 등을 고려해 정상 근무를 할 예정이다.

 

오픈마켓 등 온라인쇼핑몰도 택배 없는 날과 임시공휴일 관련해 판매자들에게 미리 공지할 것을 안내하고 있다.

 

편의점 택배도 일부 중단된다. CJ대한통운에 위탁하고 있는 GS25는 이미 전날부터 신선식품과 시급성 물품 택배 접수를 중단했고 15∼17일에는 일종의 오토바이 퀵인 '포스트퀵' 서비스를 하지 않는다.

 

다만 자체 배송망을 갖춘 SSG닷컴의 쓱배송, 쿠팡의 로켓배송, 마켓컬리의 샛별배송은 평소와 다름없이 이뤄진다.

 

우정사업본부도 14일 '택배 없는 날'에 동참하여 소포위탁배달원이 14∼17일 나흘간 쉰다. 이에 따라 13일, 14일은 냉장·냉동 등 신선식품 소포우편물은 접수하지 않는다. 또 다른 소포우편물도 8월17일까지 배달이 지연될 수 있음을 사전에 안내할 계획이다.

 

전국택배연대조합 관계자는 "휴가로 3일 치 물량이 쌓이기 때문에 부담이 없는 건 아니지만 재충전을 통한 효과가 현장에서 분명히 있을 것"이며, 또한 "휴가를 다녀온 후 고객들이 불편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온라인에서는 14일 휴무로 인해 택배 물량이 과도하게 쌓이는 것을 막자면서 네티즌들과 시민들이 '택배 주문 안 하기' 운동을 진행하는 모습이 보이기도 했다.

 

백종관 기자 jkbaek17@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네이버 블로그
기사입력: 2020/08/13 [02:53]  최종편집: ⓒ 한국인권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1/39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