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 사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한국 기상청 더는 못 믿어"… 해외 기상청 찾는 시민들
 
한국인권신문 기사입력  2020/08/11 [12:42]

 

[한국인권신문=백종관 기자] 

 

기록적인 장마로 폭우가 이어지면서 전국에서 비로 인한 피해가 끊임없이 나오고 있다. 이 가운데 기상청의 일기 예보가 자주 빗나가자 일부 누리꾼들은 노르웨이 기상청을 비롯한 해외 기상청 홈페이지를 찾아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기상청은 지난 5월 발표한 ‘올여름 기상 전망’에서 “7월 말부터 8월 중순에는 무더위가 절정에 이를 것”이라고 예측했고 올해 강수량이 평년과 비슷한 수준일 것이라고 예보했다. 그러나 지난 7월부터 기록적인 장마가 이어지면서 전국에 홍수와 산사태 등 호우로 인한 피해가 이어졌다.


이렇게 기상청의 일기 예보가 빗나가는 상황이 계속해서 발생하자 우리나라 기상청보다 해외 기상청에 나오는 강수 예보와 일기예보가 더 정확하다는 글이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확산되고 있다.

11일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와 인터넷 커뮤니티 등에는 "노르웨이 기상청이 우리나라 기상청보다 정확도가 높다", "핀란드나 미국, 영국 등 해외 사이트 기상청등을 보는게 낫다" 등 다양한 글이 올라왔고, 이로 인해 많은 시민들이 검색하면서 '노르웨이 기상청'이 주요 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기도 했다.

이들은 국내 날씨 예보를 노르웨이나 핀란드, 미국, 영국 등 해외 기상청이나 사이트에서 찾아본다고 하여 '기상 망명족'이라는 이름도 붙었다. 이 기상망명족 사이에서 정확도가 높다고 평가받는 해외 일기예보 사이트는 노르웨이와 핀란드 기상청, 미국 '아큐웨더', 영국 'BBC 웨더' 등이다.

실제로 "기상청 예보를 못 믿겠다"는 사람도 점점 늘어난 것으로 확인됐다. 기상청이 올해 1월 발표한 '기상업무 국민만족도 조사'에 따르면 지난해 일반 국민의 기상청 동네 예보 만족도는 68점으로 저년 71.4보다 3.4점 떨어졌다.

기상청은 예보의 적중률을 높이고 오차율을 줄이기 위해, 현재 사용 중인 슈퍼컴퓨터 4호기보다 높은 성능이 슈퍼컴퓨터 5호를 올해 말에서 내년 초 사이 도입할 예정이다. 연초에 한차례 실무에 투입했었지만 안정성 등의 이유로 실제 적용을 연기했다.

 

한편 기상청 관계자는 이상고온 현상이 날씨에 영향을 끼쳤다고 설명했다.

관계자는 "올해는 온난화로 인한 이상기후 현상이 계속 일어나 예측하기 어려운 상황들이 발생했다. 기상청 또한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백종관 기자 jkbaek17@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네이버 블로그
기사입력: 2020/08/11 [12:42]  최종편집: ⓒ 한국인권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1/39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