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권 > 위원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인권위, “영장 없는 수색의 임의성은 수사기관이 입증해야”
 
한국인권신문 기사입력  2020/08/11 [12:11]

 

[한국인권신문=백종관 기자] 

 

수사기관이 영장 없이 이해관계자 동의만으로 가택 등을 수색할 경우, 임의성을 확보할 절차를 마련할 책임은 수사기관에 있고 이 것을 지키지 않은 것은 인권침해에 해당한다는 국가인권위원회 판단이 나왔다.

 

국가인권위원회(위원장 최영애)는 수사기관이 수사과정에서 영장 없이 이해관계자의 동의를 받아 가택 등을 수색하는 경우 임의성을 확보할 수 있는 절차를 마련할 것과, 소속 경찰관들이 수색조서 작성 등의 절차를 준수할 수 있도록 이 사건사례를 전파할 것을 권고했다.

 

진정인은 “거주 중인 오피스텔 내 택배 분실 사건과 관련하여 지구대 경찰관이 영장 없이 집을 수색하고, 수색 목적을 설명하지 않았으며, 동의를 구하지 않고 사진을 찍어 가는 등 주거의 자유를 침해하였다.”라는 내용으로 인권위에 진정을 제기했다.

 

이에 담당 경찰관인 피진정인들은 “택배 분실과 관련된 112신고를 접수하고 CCTV를 확인한 후, 수사 상 필요하여 진정인의 동의하에 가택을 수색하고 사진을 촬영하였다.”라고 주장했다.

 

인권위 조사 결과, 당시 피진정인들의 수색에 대해 진정인의 동의가 있었는지 여부를 입증할 어떠한 자료나 정황이 없고, 수색 이후 작성되었어야 할 수색조서나 증명서 또한 작성되지 아니한 것이 확인되었다.

 

이에 대해 인권위 침해구제제1위원회는 수사기관이 우월적 지위에 의한 강압적인 수사를 행할 우려가 있으므로, 이 사건과 같은 임의성 여부를 다투는 경우에 있어 그 임의성에 대한 입증책임은 수사기관에 있고, 수사기관은 합리적 의심을 배제할 수 있을 정도로 임의성을 증명해야 한다고 보았다.

 

피진정인들의 수색은 그 임의성을 확보하지 못하였고, 절차적인 요건을 갖추지 못하는 등 적절한 수사 방법의 한계를 벗어난 것으로, 헌법 제12조 제1항의 적법절차의 원칙을 위배하여, 제16조가 보장하는 진정인의 주거의 자유 및 평온을 침해한 행위로 판단하였다.

 

백종관 기자 jkbaek17@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네이버 블로그
기사입력: 2020/08/11 [12:11]  최종편집: ⓒ 한국인권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1/39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