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 스포츠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8월 11일부터 프로스포츠 관중 30% 입장 시작
 
한국인권신문 기사입력  2020/08/08 [14:37]

 

[한국인권신문=백종관 기자]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 이하 문체부)는 방역 당국과의 협의를 거쳐 8월 11일(화) 프로야구 경기*부터 관중석의 30% 규모로 관중 입장을 확대한다고 밝혔다.

 

* ▲ <잠실> 기아(KIA) 타이거즈 대 엘지(LG) 트윈스, ▲ <사직> 엔시(NC) 다이노스 대 롯데 자이언츠,

  ▲ <고척> 한화 이글스 대 키움 히어로즈, ▲ <대구> 두산 베어스 대 삼성 라이온즈,

  ▲ <수원> 에스케이(SK) 와이번스 대 케이티(KT) 위즈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개막* 이후 무관중 경기를 지속해 왔던 프로스포츠는 지난 7월 26일 중대본의 ‘프로스포츠 관중 입장 재개’ 발표에 따라 관중석의 10% 규모로 관중 입장을 시작**했다.

* 주요 프로경기 개막일: 프로야구(5. 5.) 프로축구(5. 8.), 프로여자골프(5. 14.), 프로남자골프(7. 3.)

** 프로골프 경기는 8월 말까지 무관중 경기 지속

 

문체부는 프로스포츠 단체에 ▲ 경기장 내 마스크 착용, ▲ 좌석 간 거리 두기 준수, ▲ 경기장 내 좌석에서 음식물 취식 금지, ▲ 육성 응원 금지 등 방역지침을 철저히 준수해 운영할 것을 요청하고, 관중 규모 확대에 따른 경기장 방역상황 현장 점검을 강화한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프로스포츠 관중석 10% 허용 이후, 초기 경기 운영에 미흡한 점이 있었던 사직구장을 제외하면 전반적으로 방역상태가 안정적이었고, 경기장을 통한 확산사례도 발생하지 않았다.”라며 “관중규모가 확대되는 만큼 방역상황에 미흡한 점이 없는지 프로스포츠 단체 등 관계기관과 함께 면밀하게 점검하겠다.”라고 밝혔다.

 

백종관 기자 jkbaek17@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네이버 블로그
기사입력: 2020/08/08 [14:37]  최종편집: ⓒ 한국인권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1/39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