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권 > 위원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인권위, 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희롱 등에 대한 직권조사 실시
 
한국인권신문 기사입력  2020/08/01 [09:58]

 

[한국인권신문=백종관 기자]

 

국가인권위원회(위원장 최영애)는 7월 30일 상임위원회를 열고, 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희롱 등에 대한 직권조사를 실시하기로 결정하였다. 당초 위원회는 제3자 진정으로 접수된 세 건의 사건과 관련하여 피해자측과 계속적으로 소통하던 중 피해자가 7월 28일 위원회의 직권조사를 요청하여 국가인권위원회법에 따른 직권조사 요건 등을 검토, 이 같이 결정하였다.

 

「국가인권위원회법」에 따른 성희롱은 업무, 고용, 그 밖의 관계에서 공공기관의 종사자, 사용자 또는 근로자가 그 직위를 이용하여 또는 업무 등과 관련하여 성적 언동 등으로 성적 굴욕감 또는 혐오감을 느끼게 하거나 성적 언동 또는 그 밖의 요구 등에 따르지 아니한다는 이유로 고용상의 불이익을 주는 것을 말한다.

 

국가인권위원회법 상 ‘성희롱’에는 위력에 의한‘성추행’, ‘성폭력’, ‘강제추행’, ‘성적 괴롭힘’ 등이 모두 포함된다.

 

인권위는 별도로 직권조사팀을 꾸려 직권조사를 실시할 계획이며, △전 서울시장에 의한 성희롱 등 행위, △서울시의 성희롱 등 피해에 대한 묵인 방조와 그것이 가능하였던 구조, △성희롱 등 사안과 관련한 제도 전반에 대해 종합적으로 조사하고 개선방안을 검토할 예정이다. 아울러 인권위는 선출직 공무원에 의한 성희롱 사건 처리절차 등도 살펴볼 계획이다.

 

백종관 기자 jkbaek17@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네이버 블로그
기사입력: 2020/08/01 [09:58]  최종편집: ⓒ 한국인권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1/39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