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 복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남소방, 소방공무원 자살징후 놓치지 않겠다!
 
한국인권신문 기사입력  2020/07/07 [09:32]

 

 

[한국인권신문=장수호 기자]

 

경남소방본부(본부장 허석곤)가 자살예방 게이트키퍼 양성에 나섰다.

    

생명사랑지킴이라고도 불리는 ‘게이트키퍼’는 자살을 예방하기 위해 지속적인 관리·지원을 담당하는 사람을 말한다. 자살 위험성이 높은 고위험군 대상자를 조기에 발견해 전문기관의 상담 및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중간에서 연결해 주거나, 자살 위기 상황의 발생 시 신속한 대응으로 자살 시도를 방지하는 역할을 한다.

    

경남소방본부는 지난 달 22일부터 3일 간 도내 소방공무원 96명을 대상으로 함안소방서 대회의실에서 게이트키퍼(동료상담사) 양성과정 교육을 실시한 바 있으며, 3년간 총 380명의 게이트키퍼(동료상담사)를 양성했다.

 

특히 이번 교육은 한국형 표준 자살예방 교육프로그램인 ‘보고·듣고·말하기’ 과정을 소방공무원의 특수한 근무환경에 맞춘 동영상으로 제작해 교육함으로써, 참여한 교육생들로부터 폭넓은 공감대와 높은 관심을 이끌어 내기도 했다.

    

참여교육생 대부분은 재난현장 최일선에서 대응하고 있는 안전센터 및 구조대의 센터장, 팀장이다. 이들은 교육수료 후 주변 동료들의 변화에 관심을 가지고 위험신호를 감지해 상담 또는 전문기관으로의 연계해 주는 등 동료 소방공무원의 자살사고 방지에 도움을 주게 된다.

    

2019년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지난 10년 동안 84명의 소방공무원의 자살사고가 발생했고, 같은 해 소방청 자체 정신건강 설문조사 결과 경남도 소속 소방공무원 중 약 19.4%인 573명이 PTSD, 우울증, 수면장애 등을 호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경남소방본부는 재난현장에서 겪은 정신적 충격을 치유할 수 있도록 ‘소방공무원 24시간 심리상담 콜센터’를 설치·운영하고 있다. 또 심리전문상담사들이 각 소방서로 찾아가는 ‘찾아가는 상담실’과 자체 스트레스 회복력 강화프로그램인 ‘힐링캠프’를 운영하는 등 도내 소방공무원들의 정신건강 증진·관리를 위해 다각화된 안전망을 구축하고 있다.

 

장수호 기자 protect7100@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네이버 블로그
기사입력: 2020/07/07 [09:32]  최종편집: ⓒ 한국인권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1/39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