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 사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추미애 장관, “전문수사자문단 심의 절차 중단하라”…지휘권 발동
 
한국인권신문 기사입력  2020/07/02 [13:11]

 

 

[한국인권신문=장수호 기자]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2일(오늘) ‘검언유착’ 사건과 관련해 윤석열 검찰총장이 소집을 결정한 전문수사자문단 심의 절차를 중단할 것을 수사 지휘했다.

 

이 같은 수사 지휘는 전날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긴급 현안질의에서 “지금까지 지켜봤는데 더 지켜보기 어렵다면 결단할 때 결단하겠다”고 발언한지 하루 만에 이뤄진 조치다.

    

추 장관의 수사 지휘는 지난 2005년 천정배 당시 법무부 장관 이후 15년만에 이뤄진 지휘권 행사다.

 

추 장관은 대검에 이 같은 지휘 공문을 보내며 “수사가 계속 중인 상황에서 논란이 제기되고 있는 전문자문단 심의를 통해 성급히 결론을 내리는 것은 진상 규명에 지장을 초래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본 건은 사회적 이목이 집중된 현직 검사장의 범죄혐의와 관련된 사건이므로 공정하고 엄정한 수사를 보장하기 위해 서울중앙지검 수사팀이 대검 등 상급자의 지휘감독을 받지 않고 독립적으로 수사한 후 수사결과만을 검찰총장에게 보고하도록 조치하라”고 덧붙였다.

 

장수호 기자 protect7100@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네이버 블로그
기사입력: 2020/07/02 [13:11]  최종편집: ⓒ 한국인권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1/39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