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 사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금천구, 취합검사기법 통한 선제검사로 소규모 집단감염에 대응
 
한국인권신문 기사입력  2020/07/01 [10:05]

 

 

[한국인권신문=조선영 기자]

 

금천구(구청장 유성훈)는 서울시와 협력해 구내 노인복지시설 40개소 입소자 및 종사자 1,519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선제검사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번 검사는 최근 경로를 알 수 없는 무증상 감염자가 증가하고 있고, 지역내 소규모 집단감염 사례가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는 것에 따른 선제적 대응 조치다.

    

구는 지난 29일(월)부터 7월 17일(금)까지 지역 내 양로원, 요양시설, 공동생활 가정 등 각 노인복지시설 입소자 876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선제검사를 실시한다.

    

검사방법은 일정별로 각 노인복지시설에 의사, 간호사, 행정요원 등으로 구성된 이동검체반을 파견, 취합검사를 진행한다. 취합검사기법(pooling)은  여러 명의 검체를 혼합, 1개 검체로 만들어 검사하고 양성 시 남은 검체로 개별 재검사 하는 방식으로, 감염예방을 위해 요양시설 입소자 등 감염 위험군을 대상으로 실시하는 주기검사 등 단기에 대량으로 검사를 진행하기에 적합한 방식이다.

 

또, 구는 서울시와 협력해 7월 1일(수)부터 2일(목)까지 노인복지시설 종사자 643명을 대상으로 선제검사를 실시한다. 장소는 국방부의 협조를 받아 옛 군인아파트인 필승아파트 주차장에서 진행되며, 검사에 필요한 설비 및 인력은 서울시에서 지원한다.

    

구는 이번 선제 검사결과 확진자 발생 시 신속한 역학조사와 접촉자 격리, 시설 폐쇄, 인근시설 추가조사 등 확진자 발생 대응 절차에 따른 즉각적인 후속조치를 시행할 계획이다.

    

한편, 구는 지역사회 감염증 확산 예방을 위해 경로당, 복지관, 요양원 등 취약계층 보호시설에 현재까지 KF94 등 마스크 총 187,679개를 지원했으며, 7월 10일(금)까지 지역 만 65세 이상 어르신 38,278명을 대상으로 1인당 5매씩 총 192,000매를 배부할 계획이다.

    

조선영 기자 ghfhd3628@daum.net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네이버 블로그
기사입력: 2020/07/01 [10:05]  최종편집: ⓒ 한국인권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1/39

많이 본 뉴스